넷마블, 북미 플랫폼 타파스에 자사 IP 기반 웹소설 ‘퍼스트본’ 출시

기사입력:2021-04-13 20:26:57
center
타파스미디어 로고. 사진=넷마블
[로이슈 심준보 기자]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F&C는 북미 웹툰·웹소설 플랫폼 기업 '타파스미디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략 모바일 MMOG(다중접속게임) ‘아이언쓰론’ IP 기반 웹소설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넷마블에 따르면 ‘아이언쓰론’은 넷마블F&C가 개발한 차세대 전략 모바일 MMOG로 지난 2018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바 있다.

넷마블F&C는 오는 14일 '아이언쓰론: 퍼스트본(Iron Throne: Firstborn)'을 원작으로 한 웹소설 '퍼스트본: 디바이디드 로얄티스(Firstborn: Divided Loyalties)'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웹소설 및 웹툰 플랫폼 ‘타파스’를 서비스 중인 타파스미디어와 함께 글로벌 IP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타파스는 북미 지역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지난해 5월 기준 6만 명 이상의 작가와 140만편 이상의 작품, 80여개의 오리지널 IP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월간이용자(MAU) 수 300만명 이상, 누적 조회수는 67억 건 이상을 기록하는 등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넷마블과 타파스미디어는 ‘퍼스트본’ 외에도 향후 넷마블 게임 IP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남주현 넷마블 F&C IP개발실장은 “게임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이용자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이 넷마블과 넷마블F&C의 목표"라며 "이번 웹소설 출시는 타파스미디어와 함께할 여러 의미있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며, 앞으로도 자체 IP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타파스 스튜디오 소설 부문 대표 앨리슨 골드만(Alison Goldman)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넷마블과 협업하게 되어 기쁘다”며 “타파스미디어의 콘텐츠를 기반으로 넷마블 IP와 세계관을 꾸준히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8.74 ▲31.37
코스닥 969.99 ▲2.79
코스피200 426.64 ▲3.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7,908,000 ▲111,000
비트코인캐시 1,742,000 ▲31,000
비트코인골드 181,200 ▲6,800
이더리움 4,205,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180,100 ▼8,600
리플 1,949 ▲35
라이트코인 402,900 ▲1,200
이오스 13,680 ▲6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8,344,000 ▼8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7,888,000 ▲57,000
비트코인캐시 1,744,500 ▲24,500
비트코인골드 185,450 ▲8,450
이더리움 4,203,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179,990 ▼6,010
리플 1,946 ▲7
퀀텀 26,390 ▲340
라이트코인 402,500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