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학원, 사업장 초미세먼지 태양추적적외선(SOF) 측정법 확립

기사입력:2021-04-06 12:24:25
center
태양추적적외선 내부 측정 장비(사진=국립환경과학원)
[로이슈 안재민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생산 공정에서 비산 배출되는 초미세먼지 원인 물질을 햇빛을 이용해 측정하는 태양추적적외선(SOF) 측정법을 최근 확립했다고 6일 밝혔다.

비산 배출은 대기오염물질이 굴뚝 등 정해진 배출구를 통하지 않고 사업장의 저장시설, 밸브 등에서 대기로 직접 배출되는 현상을 말한다.

정확한 배출량 산정이 어렵고 오염원을 찾아 배출기준을 적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태양추적적외선 측정법을 사용하면 태양과 측정 장비 사이에 커다란 가상의 기둥을 만들고 사업장 전체를 높은 성벽처럼 에워싸 비산 누출 지점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배출량을 정량적으로 산출할 수 있다.

이 측정법은 미국 및 스웨덴 등에서 대형 석유화학산단 관리에 쓰이는 입증된 기술이다. 유럽에서는 초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량 측정을 위한 최적가용기법(BAT)으로 사용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비산 배출 오염물질을 정량적으로 산출해 저감하고 원료 및 제품의 누출을 방지해 생산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또 사업장에 직접 출입하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100m 이상의 높은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어 불법 배출을 예방할 수 있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731,000 ▲95,000
비트코인캐시 1,630,000 ▲22,000
비트코인골드 126,800 0
이더리움 5,046,000 ▲43,000
이더리움클래식 130,200 ▲1,900
리플 1,716 ▲10
라이트코인 402,300 ▲3,300
이오스 13,900 ▲1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829,000 ▲10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629,000 ▲51,000
비트코인캐시 1,610,000 ▲9,000
비트코인골드 125,600 ▼600
이더리움 5,037,000 ▲41,000
이더리움클래식 130,200 ▲2,150
리플 1,713 ▲11
퀀텀 27,030 ▲30
라이트코인 402,300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