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율촌, 이찬희 전 대한변협 협회장 고문으로 영입

기사입력:2021-02-25 16:28:19
center
(사진왼쪽부터) 이찬희, 민철기, 이승호, 구민승 변호사.(사진제공=법무법인 율촌)
[로이슈 전용모 기자]
법무법인 율촌이 이찬희 전 대한변협 협회장을 고문으로 영입하는 등 전력을 강화하고 세 명의 대법원 재판연구관 출신의 부장판사와 한국거래소 출신 변호사도 잇따라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한변협 협회장 퇴임 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됐던 이찬희 변호사(사법연수원 30기)는 “협업정신을 바탕에 둔 율촌의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문화와 가치에 끌렸다. 율촌의 고문으로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율촌 입사 소감을 전했다.

이찬희 변호사는 2017년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을, 2019년에는 대한변협의 제 50대 협회장을 역임하며, 법조인 최대 조직의 수장으로서 리더십과 추진력, 공익성을 충분히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민철기, 이승호 변호사 등 두 명의 부장판사 출신 변호사는 송무 부문에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민철기 변호사(사법연수원 29기)는 서울서부지방법원을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법, 춘천지방법원, 울산지방법원 부장판사 등을 거쳐 최근까지 서울 동부지방법원 부장판사로 재직한 바 있다. 민 변호사는 대법원 형사근로조 재판연구관 등 두 차례에 걸쳐 대법원 재판연구관 부장판사를 맡았으며 특히 기업 형사에 매우 정통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승호 변호사(사법연수원 31기)는 서울동부지방법원을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산지방법원, 광주지방법원 등을 거쳤다. 최근까지 대법원 민사신건조 총괄 및 전속조 재판연구관을 역임하는 등 이 변호사 역시 대법원 재판연구관을 두 차례 맡은바 있으며, 특히 민사 부문에 전문성과 현장감을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지적재산권 부문에는 부장판사 출신의 구민승 변호사가 영입됐다. 구민승 변호사(사법연수원 31기)는 대법원 지적재산권조에서 4년간 재판연구관으로 근무하면서 2018년에는 총괄재판연구관을 맡은 바 있고, 대구지방법원, 수원지방법원,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근무했으며, 최근에는 서울고등법원 고등법원 판사(민사 지적재산권 전담 및 형사 재정신청 전담)로 재직했다. 특히 대법원의 지적재산권 관련 모든 사건을 검토했던 총괄재판연구관 재직 시, 새로운 이슈의 사건들을 해결해 본 경험과 전문지식이 풍부한 것도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기업법무 및 금융 부문에는 한국거래소 출신의 권준호 변호사(변시2기)가 함께 한다. 권 변호사는 최근까지 한국거래소 기업지원부 기업서비스팀 팀장을 맡았으며, 2002년 한국거래소 입사 후 한국거래소와 공시부에서 20년 가까이 근무하며 금융과 자본시장 분야에서 실력을 쌓아왔다.

율촌은 이처럼 다양한 경력과 탁월한 전문성, 현장감을 겸비한 변호사들을 대거 영입함으로써, 점차 전문화, 다양화, 고도화되는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며 서비스 역량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3.05 ▲38.53
코스닥 969.10 ▲6.60
코스피200 423.09 ▲4.8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3,703,000 ▲321,000
비트코인캐시 1,377,000 ▲35,000
비트코인골드 108,500 ▲1,500
이더리움 4,216,000 ▲57,000
이더리움클래식 110,100 ▲1,800
리플 1,939 ▲23
라이트코인 381,000 ▲9,800
이오스 11,620 ▲2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3,802,000 ▲434,000
에이다 2,61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3,684,000 ▲300,000
비트코인캐시 1,379,000 ▲37,000
비트코인골드 107,200 0
이더리움 4,210,000 ▲56,000
이더리움클래식 109,700 ▲1,200
리플 1,938 ▲19
퀀텀 22,040 ▲610
라이트코인 381,100 ▲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