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원자력안전위원회 기장군 이전을 위한 군수주재 대책회의 가져

국회, 국무총리실, 행안부, 원안위 등 관계부처 방문해 건의문 전달키로 기사입력:2020-11-11 14:25:19
center
11월11일 오전9시30분 원자력안전위원회 기장군 이전을 위한 대책회의를 군수 주재로 갖고 있다.(사진제공=부산기장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 기장군은 정부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를 세종시나 대전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을 접한 뒤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을 추진하기 위해 발 빠른 움직임에 나섰다.

11일 오전 9시 30분 군수 주재 하에 부군수, 국장, 기획청렴실장, 원전안전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원안위 이전을 위한 기장군의 역할과 대응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군수를 단장, 부군수를 부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해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원안위가 기장군으로 이전해야만 하는 당위성을 강조한 건의문을 작성해 국회,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원안위 등 관계부처에도 전달하기로 했다.

또한 원안위 이전은 원전안전과 직결된 중차대한 문제인 만큼, 주민들과 합심하여 정부를 설득해 나갈 예정이다.

2011년 원안위 태동 후 원안위 청사 위치를 두고 그동안 많은 국민들로부터 원전소재 지역으로 원안위가 이전되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져 왔던 만큼, 기장군은 이번 기회에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원안위의 기장군으로 이전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 요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기장군수는 지난 2017년 2월 원안위를 방문해 위원장 면담시,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을 강력하게 건의한 바 있다.

경주의 잦은 지진으로 지역주민들이 원전으로 인한 불안감이 최고조에 달해 있을 때 원안위 본부가 원전 밀집지역인 기장군으로 이전한다면 군민들이 받고 있는 불안감이 다소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강력하게 요청한 것이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군은 세계 최대의 원전 밀집지역이자, 부산·울산·경남 800만 주민이 사는 인구 밀집지역이다. 국내 최초 원전인 고리1호기 해체 절차가 진행 중인 지역이기도 하다. 원전과 더불어 사는 주민들을 위해서도 원전안전 책임기관인 원안위가 기장군으로 이전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며 지역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가장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원안위는 원전이 있는 현장에 있어야만 상시적인 안전 점검과 현장 확인이 가능하다. 경미한 원전사고 발생시에도 즉각적인 가동 중단과 재개가 이루어질 수 있다. 무엇보다 현장의 생생한 주민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고 정부에 전달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오 기장군수는 “500년전 봉건사회에서 유토피아로 유명한 영국 사상가 토마스모어는 ‘국가의 위신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다’라고 강조했듯이, 주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일이 지방자치단체장의 책무 중의 책무다. 원전소재도시 주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원안위는 반드시 기장군으로 이전돼서 원전소재도시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재정 여건이지만, 원안위의 기장군 이전을 위해 부지 무상 제공뿐만 아니라 전폭적으로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낌없이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17.76 ▲10.66
코스닥 872.10 ▲3.36
코스피200 350.28 ▲1.6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0,966,000 ▲7,000
비트코인캐시 375,200 ▲1,400
비트코인골드 11,520 ▲10
이더리움 663,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8,360 ▲10
리플 737 ▼17
라이트코인 98,250 ▲200
대시 124,90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0,955,000 ▼33,000
비트코인골드 9,300 ▲300
이더리움 521,800 ▲7,400
이더리움클래식 7,170 ▲285
리플 285 ▲1
에이다 121 ▲2
퀀텀 2,555 ▲20
네오 20,280 ▼3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