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2020년 2분기 실적발표

기사입력:2020-08-13 15:51:01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금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203억원, 영업이익 868억원, 당기순이익 46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48%, 영업이익 838%, 순이익은 448% 증가한 수치이다. (하단 [표] 참조)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분기 최초로 매출액 4천억원을 돌파하는 호실적을 달성하며 매 분기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매출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대면 마케팅이 어려워지는 등 현지 영업 활동에 제약이 생긴 상황을 극복하고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동사는 모든 제품 처방이 꾸준히 확대되면서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글로벌 전 지역에서 고르게 매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가운데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의 미국 처방이 크게 늘었는데 미국 헬스케어 정보서비스인 심포니헬스(Symphony Health)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출시 8개월 만인 올 6월에 16.4%의 점유율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38% 대폭 증가한 868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작년 한 해 동안 동사가 벌어들인 영업이익 828억원을 한 분기 만에 초과 달성한 성과이다. 동사는 제품 가격이 좋은 미국 시장에서 성장을 지속했고, 유럽에서는 가격이 높은 지역들을 대상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선택적인 판매 전략을 추진한 결과 2016년 이후 4년 만에 20%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또한 순이익(464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448% 증가하며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이뤄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성장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핵심 의약품인 ‘램시마SC’(성분명 :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가 지난 7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European Commission)로부터 추가 승인을 받으면서 전체 적응증에 대한 허가를 획득해 본격적인 유럽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다. ‘램시마’는 인플릭시맙 의약품으로는 유일하게 정맥주사제형(IV)과 피하주사제형(SC)을 모두 갖춘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의 강점을 지니고 있으며, 특히 ‘램시마SC’는 집에서 자가투여가 가능해 코로나19 상황에서 감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제로 주목 받고 있다. 동사는 적응증 확대로 ‘램시마SC’에 대한 유럽 내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올 하반기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유럽 전역으로 출시를 확대할 계획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12.40 ▲7.36
코스닥 888.88 ▲4.29
코스피200 318.39 ▲1.2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812,000 ▲26,000
비트코인캐시 269,200 ▲300
비트코인골드 9,675 ▲50
이더리움 444,200 ▲600
이더리움클래식 7,130 ▲15
리플 292 ▲0
라이트코인 56,300 ▲150
대시 84,150 ▲2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805,000 ▲2,000
비트코인골드 13,440 ▲520
이더리움 444,400 ▲400
이더리움클래식 9,160 ▲385
리플 291 0
에이다 108 0
퀀텀 3,030 ▲20
네오 22,730 ▲8,1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