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녹십자와 북미 바이오시장 진출 협의

기사입력:2020-02-13 17:48:16
center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 왼쪽)이 13일 현장소통 행보로 용인에 소재한 바이오헬스케어 종합기업 GC녹십자를 찾아 북미시장 등 해외 진출 계획 등을 듣고, 금융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 사진 오른쪽은 허용준 녹십자홀딩스 대표.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로이슈 심준보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방문규 은행장이 13일 용인에 소재한 GC녹십자를 방문해 북미시장 등 녹십자의 해외시장 진출 계획 등을 듣고, 금융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수은에 따르면 GC녹십자는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와 백신, 전문의약품 개발・제조에서 질병 예방과 진단, 사후관리 솔루션까지 제공하는 국내 대표적인 바이오・헬스케어 종합기업이다.

이 기업은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서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에 진출하기 위해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캐나다에 바이오공장을 준공했다. 이후 미국 현지 R&D 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허일섭 GC녹십자 회장은 이날 면담 자리에서 “글로벌 제약사 도약은 한국 헬스케어 산업의 시대적 과제인 만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R&D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이를 위해 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의 R&D, 시설투자 등 종합적인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 행장은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은 대한민국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해외시장 개척의 필요성이 절실한 이 시기에 투자·대출·보증 등 수은이 가진 금융수단을 활용하여 혁신기업의 대외진출을 지원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수은은 올해 신약개발 등 R&D자금 대출 및 보증, 해외 생산시설 확충 등 바이오 기업의 해외 현지화를 지원하기 위한 시설, 운영자금 공급외에 개도국 공공 의료사업 발굴을 지원하는 등 바이오・헬스케어・제약 업종에 약 1조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2,000억원 규모의 수은 바이오펀드(가칭)를 설립하여 바이오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투자도 병행하는 등 바이오분야의 산업 생태계조성 역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2.41 ▲12.52
코스닥 752.18 ▲3.58
코스피200 285.89 ▲1.7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870,000 0
비트코인캐시 266,200 ▼300
비트코인골드 11,170 ▲10
이더리움 270,900 ▲400
이더리움클래식 6,795 ▼30
리플 212 ▼0
라이트코인 49,750 0
대시 80,550 ▲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870,000 ▼14,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71,100 ▲30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12 ▼1
에이다 118 ▲1
퀀텀 1,985 0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