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질환자 실종신고 접수 30% 급증…증가율 1위는 '경상북도' 106%↑

기사입력:2017-09-14 07:56:38
center
자료=국회 김영진 의원실
[로이슈 편도욱 기자]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노인인구의 치매질환에 대한 관리 및 부양에 대한 국가적 역할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간 치매질환자 실종신고 접수가 30%나 급증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13일 국회 김영진 의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65세 이상 치매질환자 수는 점점 증가하고, 이에 따른 치매질환자 실종신고 접수 역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최근 5년간 연도별·시도별 65세 이상 치매질환자 현황’자료에 따르면, 치매질환자의 수는 2012년에는 540,755명이었으나 매년 증가해 2016년에는 2012년 대비 약 27% 증가한 685,739명에 달했다. 최근 5년간 치매질환자가 가장 가파르게 늘어난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2012년 대비 2016년에 57% 증가했다.

경찰청이 제출한 ‘2012년 이후 현재까지 치매질환자 실종신고접수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2년 7,650건이었던 치매질환자 실종신고건수가 해마다 증가해 2016년에는 9,869건에 달했다. 2012년 대비 약 30% 증가한 수치이다. 올해 8월까지 신고 된 건수 역시 6,971건으로 2012년 한 해 동안 접수된 신고건수에 육박하고 있다.

지역별로 치매질환자 신고접수 건수를 살펴보면, 경상북도가 2012년 173건에서 2016년 357건으로 106% 증가해 가장 증가율이 높았다. 2012년 260건에서 2016년 444건으로 71% 증가한 전라북도가 뒤를 이었고, 그 다음으로 충청북도가 2012년 159건에서 2016년 249건으로 56% 증가했다.

김영진 의원은 “불과 5년 사이에 치매질환자의 수와 신고접수 건수 모두 30% 가까이 증가한 것은 그만큼 우리사회가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치매질환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강조한 만큼, 보건복지부는 치매질환자에 대한 정책적 역할을 잘 수립하고, 경찰청은 치매질환자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