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국인근로자(E-9, H-2)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4.13.~12.31. 내 취업활동 기간 만료 예정자 약 13만명 대상 기사입력:2022-03-28 09:25:29
center
관계부처합동
[로이슈 전용모 기자]
정부는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근로자의 입출국이 어렵고 이로 인해 인력난을 겪는 중소기업 및 농·어촌의 애로사항을 고려해 4월 13~12월 31일 기간 내 국내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이 만료되는 외국인근로자[체류자격: 비전문취업(E-9), 방문취업(H-2)]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을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장조치 대상이 되는 외국인근로자(E-9, H-2)는 최대 13만 2천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미 1년 연장조치를 받았던 외국인근로자는 4월 13~6월 30일 기간 내 취업활동 기간(4년 또는 5년 10개월)이 만료되는 자로 한정한다. 기존 1년 연장조치를 받았던 외국인근로자 중 50일 연장조치(4년 10개월 만료+50일+1년)를 받아 50일 추가 연장 시 체류기간이 6년을 도과하는 자는 제외.

연장기간은 최초로 취업활동 기간 연장조치를 적용받는 외국인근로자의 경우 취업활동 기간 만료일로부터 1년을 연장하고, 이미 1년 연장조치를 받았던 외국인근로자의 경우 만료일로부터 50일을 연장한다.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취업활동 기간 연장조치는 외국인근로자 및 고용 사업주의 개별적인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 연장 신청 없이 정부에서 일괄 연장할 예정이다.

단 사업주는 외국인근로자와의 근로계약 기간 연장 및 이에 따른 고용허가 기간 연장 신청(관할 고용센터 방문 또는 외국인고용관리시스템으로 온라인)을 해야 하며, 방문취업 동포(H-2)의 경우 사업주가 반드시 특례고용가능확인서를 발급받고 사업주 또는 근로자가 근로개시신고를 해야 한다.

일반 외국인근로자(E-9)는 연장조치 대상이 되는 7만7094명 전원에 대해 취업활동 기간을 일괄 연장하고, 방문취업 동포(H-2)는 연장조치 대상이 되는 5만5519명 중 근로개시신고 등 합법 취업 확인 시 취업활동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번 외국인근로자의 취업활동 기간 연장 조치가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농·어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외국인근로자의 입국도 보다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송출국 및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번 직권 연장 조치가 외국인근로자의 입국과 출국이 원활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업과 농어촌 등 일선 현장의 인력난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어 다행이다”며 “외국인근로자의 사증(VISA) 발급과 신속한 입국을 위해서도 관계 당국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37.86 ▼3.47
코스닥 733.56 ▼4.66
코스피200 316.07 ▼1.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694,000 ▼23,000
비트코인캐시 155,000 ▲300
비트코인골드 20,570 ▲30
이더리움 1,664,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7,360 0
리플 548 ▲0
이오스 1,283 ▲2
퀀텀 3,009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06,000 ▼12,000
이더리움 1,577,000 ▲42,500
에이다 43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699,000 ▼16,000
비트코인캐시 154,700 0
비트코인골드 20,540 0
이더리움 1,664,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7,370 ▼10
리플 548 ▲0
퀀텀 3,010 ▲7
이오타 29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