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채용 비리에 횡령 의혹까지...'사면초가' 최종삼 사장

기사입력:2019-11-12 15:19:53
center
지난 2018년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하는 홈앤쇼핑 최종삼 사장. 사진=뉴시스
[로이슈 전여송 기자]

홈앤쇼핑 사장과 본부장급 임원들이 채용의 대가로 여권 인사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12일 현재까지도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최소 수억원대의 사회공헌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경찰이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회사 고위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돼 여파가 끊이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10일 주간조선에 따르면 최종삼 홈앤쇼핑 사장과 본부장급 임원(이사)들이 자신들의 채용 대가로 여권 인사에게 돈을 건넨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과거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A씨가 지난해 초 홈앤쇼핑 임원 공모 절차 당시 "청와대에 잘 얘기해주겠다"며 돈을 받고 금전거래가 있었던 관련자들 모두 임원에 채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홈앤쇼핑은 법적으로 민간 기업이지만 최대주주 중소기업중앙회(32.93%), 농협경제지주(20%), 중소기업유통센터(15%) 등 정부와 밀접한 관련이 있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홈앤쇼핑 내부 비리등에 대해 제보를 받고 지난 10월부터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삼 사장은 채용 과정에서 과거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던 A씨에게 2000만원을 건넨 사실을 확인했다. 최 사장은 이에 "A씨에게 건넨 돈은 빌려준 돈이며 최근까지도 상화을 요구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 사장 이외에도 홈앤쇼핑 본부장 채용 과정에도 개입을 했다고 봐 홈앤쇼핑 본부장 중 몇 명이 A씨에게 돈을 건낸 정황을 파악하고 소환 조사했다.

이뿐만 아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5일 홈앤쇼핑 본사 압수수색을 통해 사회공헌기금을 집행하는 대외협력본부와 자금을 관리하는 재무부서에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며 사회공헌기금 횡령에 대한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홈앤쇼핑이 기부한 사회공헌기금 중 수억원이 특정 단체들에 전달되어 이 돈이 리베이트 등 불법적 용도로 쓰였을 가능성을 보고 수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대주주인 중기중앙회 측은 홈앤쇼핑의 채용 비리에 대해 "보도를 통해 알았다"며 "중기중앙회 차원에서도 이에 관해 제보를 받고 감찰을 준비 중에 있으며 조치할 것은 확실히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제품을 발굴하고 소개해 중소기업계 발전을 위하는 기업의 의도와 달리 채용 과정에서부터 비리를 저지르는 것은 믿기 어렵다"며 "형사 처벌 뿐만 아니라 논란을 잠재우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70.25 ▲27.28
코스닥 643.45 ▲6.40
코스피200 290.11 ▲4.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243,000 ▼4,000
비트코인캐시 240,400 ▲200
비트코인골드 6,410 ▼5
이더리움 165,100 ▲200
이더리움클래식 4,445 ▲17
리플 253 ▲0
라이트코인 50,650 ▲100
대시 58,00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251,000 ▼3,000
이더리움 162,400 ▲50
리플 252 0
에이다 42 ▼0
퀀텀 1,995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248,000 0
비트코인캐시 240,600 0
비트코인골드 15,000 0
이더리움 164,900 ▲150
이더리움클래식 4,400 0
리플 253 ▲1
퀀텀 2,020 0
라이트코인 50,660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