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월드컵방파제 해상서 전복 수상오토바이 구조·예인

기사입력:2019-09-15 19:42:46
center
전복된 수상오토바이를 구조하고 있다.(사진제공=울산해양경찰서)
[로이슈 전용모 기자]
울산해양경찰서(서장 임명길)는 9월 15일 오후 3시 57분경 기장군 월드컵 방파제앞 해상에서 전복된 수상오토바이를 무사히 구조·예인했다고 밝혔다.

울산해경에 따르면 Y씨(38·남·울산 동구 거주) 등 2명이 탄 수상오토바이가 수영 마리나항을 출항, 월드컵방파제 인근해역에서 수상레저 활동 중 표류중 전복됐다고 낚시객이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기장해양파출소는 즉시 현장으로 출동, 레저객 안전을 위해 2명을 구조정에 편승시키고, 수상오토바이를 예인해 무사히 기장 대변항으로 입항 조치했다.

오호환 기장해양파출소장은 “기상악화 및 운전미숙으로 인한 수상오토바이의 전복 위험성이 많아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장비고장이나 시동불가 시에 즉시 해경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