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aT, 도쿄 K-Food Fair 수출상담회 개최

기사입력:2019-09-11 17:06:19
center
농식품부와 aT가 도쿄에서 K-Food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사진=aT
[로이슈 전여송 기자]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으로 인해 한일 경제관계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한국 농식품이 일본 현지에서 이틀 동안 약 22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4일과 5일 일본 도쿄에서 ‘K-Food Fair’ 수출상담회를 개최하여 총 187만 달러(약 22억3천만원)의 현장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aT에 따르면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당조고추, 새싹인삼, 팽이버섯 등 신선농산물부터 라면, 떡볶이, 쌀과자, 과일음료 등 가공식품까지 다양한 품목의 국내 수출업체 47개사가 참가했으며, 일본 전역의 바이어, 유통업체, 벤더 등 약 112개사와 수출상담을 진행했다.

한일관계가 경색되어 있지만, 최근 일본 민영방송의 여론조사 결과 일본인의 80%가 “한일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답하는 등 양국 관계개선에 대한 일본 현지의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핫도그, 떡볶이, 매운맛라면 등 K-Food는 일본의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K-Drama, K-Pop을 잇는 ‘제3차 한류’로 떠오를 정도로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이번 상담회에서도 영양바, 쌀과자, 초코볼 등 젊은 층을 겨냥한 스낵류와 건강에 관심이 많은 일본시장을 겨냥한 홍삼농축액 등이 현장에서 수출계약으로 이어졌다고 전해졌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국내 수출업체 관계자는 “당장은 한일관계가 어렵더라도 일본의 문화특성 상 신뢰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비즈니스를 꾸준하게 지속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특히 이번 상담회에서 바이어들이 조언해준 제품의 맛이나 디자인, 패키징 등은 향후 제품개선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최근 어려운 한일 관계 속에서도 우리 농식품의 일본 수출실적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주변 여건에 흔들리지 않는 식문화 수출과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