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학의 수사, 검찰 제 식구 감싸기"… "특검이라도 해 모든 의혹 밝혀야”

기사입력:2019-06-05 10:57:43
center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사진=박지원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김학의 전 차관 수사 결과에 대해 “검찰이 자기 식구들만 감싸준 수사”라며 “4차 수사 또는 특검을 해서라도 국민 앞에 모든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6월 5일 아침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 “성 접대 동영상에서 김 전 차관 본인을 확인하고도 상대 여성을 특정하지 못해 성 범죄 혐의를 밝힐 수 없다는 것은 ‘죽은 사람은 있는데 신원을 못 밝혀 살인이 아니라’는 말과 같다”며 “검찰이 뇌물 혐의로 기소한 것도 결국 이전 수사에서 밝히지 못한 별건 수사 사안으로 검찰 수사 원칙에도 반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정치탄압으로 대통령 책임을 묻겠다’고 한 것에 대해 “대통령은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국민적인 의혹이 있다면 조사해 보라고 하는 것이 임무이지 대통령이 이것을 덮으라고 해야 하느냐”며 “문 재인 대통령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김영철 숙청설, 김혁철 처형설, 김여정 근신설 등의 보도에 대해 “그러한 보도가 나온 지난주 금요일 여러 곳에 확인을 해 보고 지역에서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도가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했지만 워낙 사안이 커서 보도가 되지는 않았다”면서 “그렇지만 북한이 잇달아 관련 인물들의 사진들을 공개하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혁철과 관련해서는 정보당국이나 전문가 등의 분석이 왔다 갔다 하는 것 같다”며 “김혁철 대표가 총살당했다는 것보다는 구금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는 CNN 보도가 더 신빙성이 있는 것 같고, 특히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실장은 김혁철 보다도 더 어려운 처지에 있는 것 같은데, 역시 처형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김영철 정도면 한미정보당국이 꾸준히 관련 정보와 동향을 예의 주시하기 때문에 신상에 변화가 있다고 하면 놓칠 수가 없다”며 “정보 당국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하는 것은 ‘건재 하다’는 의미”라고 짚었다.

박 전 대표는 “북한 주요 인사들의 동향과 관련된 이러한 보도의 주요 소스는 탈북자들에게서 나온다. 탈북자들이 듣고 목격한 이야기나 소문이 맞을 수도 있지만 확인이 필요하다”고 경계했다.

박 전 대표는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총리가 오차 범위 접전이라는 질문에 “황 대표는 보수 진영의 유일한 후보로 독주를 하고 있지만 이 총리는 진보 진영의 다른 주자들 10여 명과 경쟁해서 나오는 지지율이기 때문에 이 총리가 굉장히 선전하는 것”이라며 “이 총리가 탁월한 어휘 선택, 과격하지도 약하지도 않는 메시지로 국민에게 카타르시스를 주고, 역대 총리 중에서 국회에서 가장 답변을 잘 하신다”고 했다.

또 총리 출신 대통령이 나올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총리는 2인자이미지가 강하기 때문에 개성 있는 정치 활동을 못하고, 반대로 이회창 전 총리처럼 2인자를 넘어 대통령과 맞서 입도선매하면 국민이 좀 너무하다는 평가를 하게 되기 때문에 총리 출신 대통령이 나오기는 힘들 것”이라며 “황 대표가 ‘창의 길’을 가면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 총리도 서운할 것’이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만약 제가 다음번에는 총리 출신 대통령이 나올 것이라고 답했으면 이 총리와 경쟁하는 진보 진영나머지 9여 명의 주자들이 저에게 집중 포화를 던질 것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희생양(?)을 삼은 것”이라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