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한명숙 기생정치’라더니, 김영삼 방문 뭐냐”

민주당 “김영삼 전 대통령 방문, 해명하지 않는다면 서울시민들은 실망할 것” 기사입력:2011-09-30 13:00:45
[로이슈=법률전문 인터넷신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김대중 전 대통령을 방문한 것에 대해 한나라당 대변인 시절 ‘기생(寄生)정치’라고 비난했던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김영삼 전 대통령 방문해 역풍을 맞았다.

민주당 김현 부대변인의 이날 논평에 따르면 나경원 후보는 한나라당 대변인이던 2007년,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김대중 전 대통령을 방문한데 대해 ‘기생(寄生)정치로는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한다’라고 브리핑했다.

또 “(한 전총리가) 대선주자로 나서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대선주자로서 첫 행보가 국가 원로를 이용하는 것으로서 무척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그것도 모자라 “민생정치가 아닌 기생정치로는 결코 국민들의 마음을 얻지 못한다는 사실을 깊이 깨닫기 바란다”고 한 전 총리를 힐난했다.

김현 부대변인은 “한명숙 전 총리는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정계에 입문토록 권유를 받아 국회의원 했고, (김대중) 국민의 정부 최초의 여성부장관을 지낸 분”이라며 “대선 경선에 출마를 결심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예방한 것은 마땅한 도리라고 생각하기에 나경원 후보가 2007년에 했던 말에 동의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판사 출신인 나경원 의원은 대법관 출신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와의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회창 전 대표는 2002년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였고, 나 의원은 당시 특보였다.

김 부대변인은 “하지만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추천장을 받은 다음날 상도동(김영삼 전 대통령 자택)을 찾은 나경원 후보는 자신이 했던 과거의 말과 현재의 행동에 대해 해명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질타했다.

그는 “정치권 선배인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해 모욕적인 언사까지 했던 나경원 의원이 납득할만한 해명을 하지 않는다면 서울시민들은 실망할 것”이라고 해명을 촉구했다.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39.39 ▼2.83
코스닥 677.11 ▲0.35
코스피200 302.20 ▼0.6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67,000 ▼7,000
비트코인캐시 392,200 ▼100
비트코인골드 13,100 ▼70
이더리움 190,400 0
이더리움클래식 9,945 ▼105
리플 271 ▼1
라이트코인 65,700 ▼100
대시 124,000 ▼9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71,000 ▼2,000
비트코인골드 20,080 ▲1,480
이더리움 190,500 ▲200
이더리움클래식 9,865 ▲325
리플 270 0
에이다 50 ▲0
퀀텀 2,260 ▲15
네오 12,400 ▼3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877,000 ▲7,000
비트코인캐시 392,200 ▼350
비트코인골드 24,390 0
이더리움 190,500 ▲350
이더리움클래식 9,935 ▼120
리플 270 ▼1
퀀텀 2,205 ▼10
라이트코인 65,640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