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부지법, 보이스피싱 대포통장 개설 가담 은행원 징역 1년에 '항소'

기사입력:2024-07-09 17:58:55
서울동부지방법원.(사진=연합뉴스)

서울동부지방법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의 대포계좌 개설과 관리를 도운 은행원이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자 검찰이 항소했다.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1)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은행원인 A씨는 2022년 1∼8월 대포통장 유통 총책 B(53)씨의 계좌 개설을 돕고 그 대가로 B씨의 펀드·보험 상품 가입을 유치해 영업 실적을 높인 혐의로 기소돼 재판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사기 피해 신고로 계좌 거래가 정지되면 신고한 피해자의 연락처를 B씨에게 넘겨주고 B씨는 이를 이용해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하며 거래정지를 해제하는 방법으로 지속해서 계좌를 관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포통장 계좌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62억원에 이른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현직 은행원이 대포통장 유통과 보이스피싱 조직의 활동에 필수 불가결한 역할을 한 점 등을 고려하면 보다 무거운 형의 선고가 필요하다"며 항소배경을 전했다.

한편, 검찰의 1심 구형은 징역 3년이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5.74 ▼39.72
코스닥 807.90 ▼20.82
코스피200 378.79 ▼5.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656,000 ▼185,000
비트코인캐시 558,500 ▼2,000
비트코인골드 36,800 ▼90
이더리움 4,901,000 ▼19,000
이더리움클래식 33,350 ▼220
리플 828 ▼7
이오스 841 ▼8
퀀텀 3,847 ▼1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562,000 ▼165,000
이더리움 4,901,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33,330 ▼160
메탈 1,575 ▼14
리스크 1,498 ▼10
리플 828 ▼6
에이다 612 ▼2
스팀 285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635,000 ▼175,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1,500
비트코인골드 36,630 0
이더리움 4,900,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33,280 ▼270
리플 827 ▼6
퀀텀 3,852 0
이오타 246 ▼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