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소화가 잘되는 우유’ 누적판매량 8억개 돌파

기사입력:2024-04-29 19:26:33
[로이슈 편도욱 기자]
매일유업(대표 김환석)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가 지구 2바퀴 둘레에 달하는 누적판매량 8억개를 돌파한다고 29일 밝혔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고객의 건강한 삶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매일유업의 신념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한국 소비자들에게 ‘락토프리 유제품’ 개념이 생소했던 시기인 2005년 5월에 첫 선을 보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출시 이후 누적판매량을 제품 실물 크기로 환산하면 ‘소화가 잘되는 우유’ 190mL 멸균 제품을 기준으로 제품 높이가 개당 105mm이므로 총 85.394km가 나오는데, 이를 지구 둘레(4만km)로 대입하면 2바퀴를 돌 수 있는 수준에 해당한다"라고 밝혔다.
이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락토프리 우유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가 높아졌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며, 소화가 잘되는 우유가 한국 락토프리 시장의 성장에도 크게 기여했음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수치이기도 하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기존에 우유를 마시면 불편함을 느꼈던 한국 소비자들에게 유당(Lactose)에 대한 이해와 건강정보, 유당을 제거한 락토프리(Lactose-free) 유제품의 장점을 알려주며 국내 락토프리 시장을 개척하고 대중화를 이끄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 결과 국내 락토프리 우유 시장(닐슨 데이터 기준)은 2019년 약 300억대에서 지난해 기준 약 870억 규모로 2배 이상 성장했다. 이 중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시장점유율은 약 44%로, 국내 락토프리 우유 1등을 선점하고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차별화된 락토프리 생산공법으로 우유 본연의 맛을 그대로 살리고, 고객들이 다양한 락토프리 유제품을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제품 개발을 하는 등 노력한 결과 출시 후 20년 가까이 1등 자리를 굳건히 지켜왔다”며 “한국 락토프리 우유 시장을 개척하고 대중화 한 선두 브랜드로서 앞으로도 누구나 걱정없이 유제품을 즐길 수 있도록 락토프리 유제품 시장 성장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07.63 ▲10.30
코스닥 857.51 ▼3.66
코스피200 384.78 ▲1.7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01,000 ▲35,000
비트코인캐시 561,500 ▲2,500
비트코인골드 35,540 ▲180
이더리움 5,06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4,700 ▼30
리플 706 ▲4
이오스 828 ▼3
퀀텀 3,671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89,000 ▲30,000
이더리움 5,074,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4,790 ▲50
메탈 1,600 ▼5
리스크 1,482 ▲9
리플 706 ▲3
에이다 554 ▼2
스팀 27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06,000 ▲48,000
비트코인캐시 560,500 ▲2,500
비트코인골드 35,260 ▲1,180
이더리움 5,069,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4,710 ▲110
리플 706 ▲4
퀀텀 3,680 ▲50
이오타 258 ▼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