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 '술판 진술' 논란에 "검사실서 술 마실 수 없어…비상식"

기사입력:2024-04-19 14:57:49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은 19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검사실 술판 진술' 주장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던 중 수원지법 앞에서 취재진에게 "검사실에서 술을 마실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회장은 "검사실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고 하는데 그런 적 있느냐"는 질문에 "주말일 때 조사하고 그럴 때는 구치감에서 밥을 먹는다. 구치감에서"며 "직원을 시켜서 연어요리를 사 오라고 시킨 적이 없다. 그건 상식적이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전 부지사가 검사실에서의 음주를 강하게 주장하는 것은 '아전인수'격"이라며 "저하고 오랫동안 가까운 형·동생 사이었는데 이런 일이 생겨 참담하다. 마음이 아프다. 제가 부족해서 이런 일이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 4일 재판 중 변호인 측 피고인 신문에서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 등의 회유로 진술을 조작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치며 "1313호 검사실 앞에 창고라고 쓰여 있는 방에 (김성태 등과) 모였다. 쌍방울 직원들이 외부에서 음식도 가져다주고, 심지어 술도 한번 먹었던 기억이 있다"고 진술하며 처음으로 '검사실 음주'를 주장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은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대검과 수원지검, 수원구치소 등을 항의 방문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쌍방울 그룹 임직원 명의로 세운 5개 비상장회사(페이퍼컴퍼니) 자금 538억원을 횡령하고, 그룹 계열사에 약 11억원을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한 혐의(배임)로 지난해 2월 구속 기소돼 1년 넘게 재판받고 있다.

아울러, 2019년 경기도의 북한 스마트팜 지원 사업비 500만 달러와 당시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방북 비용 300만 달러를 북한 측에 대납한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도 받고 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1.81 ▼1.65
코스닥 846.58 ▲0.86
코스피200 371.62 ▲0.2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16,000 ▼234,000
비트코인캐시 677,000 ▼1,000
비트코인골드 49,920 ▲20
이더리움 5,245,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45,100 ▼240
리플 731 ▲2
이오스 1,137 ▼7
퀀텀 5,085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91,000 ▼299,000
이더리움 5,249,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45,170 ▼250
메탈 2,615 ▼7
리스크 2,348 ▼8
리플 731 ▲2
에이다 642 ▼3
스팀 373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89,000 ▼203,000
비트코인캐시 678,000 ▲2,000
비트코인골드 50,250 0
이더리움 5,251,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5,180 ▼220
리플 731 ▲2
퀀텀 4,901 0
이오타 30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