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서울시와 에코마일리지 서비스 연계

기사입력:2024-04-16 17:46:33
드라이빙 인사이트 메뉴에서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연동을 확인하는 모습.(사진=현대자동차)

드라이빙 인사이트 메뉴에서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연동을 확인하는 모습.(사진=현대자동차)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 고객은 보다 편리하게 서울시의 에코마일리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기아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기반의 차량 운행 정보와 서울시 승용차용 에코마일리지 제도를 연동해 주행거리 입력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녹색실천 운전마일리지의 시범운영을 통해 현대차·기아 운전자의 안전운전 을 최초로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서울시의 에코마일리지는 서울시의 대표 친환경 정책으로,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에너지를 아끼거나 온실가스를 줄인 만큼 마일리지 형태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다. 적립된 마일리지는 상품으로 교환하거나 지방세 납부에 활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의 통합 고객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인 마이현대·마이기아·마이제네시스 내 ‘드라이빙 인사이트’ 메뉴를 통해 손쉽게 주행거리를 손쉽게 등록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현대차·기아와 서울시는 보다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녹색실천 운전마일리지’ 제도를 시범 운영한다.

녹색실천 운전마일리지는 안전운전을 실천하는 운전자에게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제도다. 현대차∙기아의 드라이빙 인사이트 연동으로 현대차∙기아 고객에게 최초로 제공될 예정이다.
해당 제도는 90일간 500km 이상을 주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안전운전점수가 85점 이상일 경우 3천 마일리지, 95점 이상일 경우 5천 마일리지를 2025년부터 지급하며, 서울시 에코홈페이지에서 기존 에코마일리지와 합산해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서울시와의 협력은 차량데이터를 활용해 투명한 제도 운영을 지원함과 동시에 환경보호에도 동참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운전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66,000 ▲17,000
비트코인캐시 680,500 ▼3,500
비트코인골드 50,950 ▼300
이더리움 4,336,000 0
이더리움클래식 39,720 ▼170
리플 725 0
이오스 1,129 ▼2
퀀텀 5,145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127,000 ▼102,000
이더리움 4,336,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39,730 ▼130
메탈 2,641 ▼9
리스크 2,659 ▼27
리플 726 ▲0
에이다 669 ▼0
스팀 38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099,000 ▼32,000
비트코인캐시 681,500 ▼2,000
비트코인골드 51,100 0
이더리움 4,331,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39,600 ▼290
리플 725 ▼1
퀀텀 5,165 0
이오타 29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