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사회활동] KT&G, 초‧중‧고 입학 임직원 자녀 축하선물 전달

기사입력:2024-02-21 18:32:58
[로이슈 전여송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초‧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임직원 자녀 537명에게 CEO의 입학 축하 메시지 카드와 문구 세트, 외식 상품권 등 축하선물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KT&G는 가족친화 프로그램인 ‘가화만사(社)성’의 일환으로, 매년 임직원 자녀의 초‧중‧고등학교 입학을 축하하는 이벤트를 진행해왔다. 올해는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위해 꽃다발, 문구세트, 완구 등을 준비하고 중‧고교 입학 자녀에게는 외식 상품권을 선물했다.

KT&G에 따르면 ‘가화만사(社)성’은 ‘가정이 화목해야 회사의 모든 일이 잘 이루어진다’는 의미를 담은 KT&G의 가족친화 프로그램으로, 임직원들의 일과 가정의 균형있는 삶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운영해왔다. 프로그램은 연중 축하‧응원‧돌봄 세 가지 테마로 운영되며, 임직원뿐 아니라 임직원 가족까지 수혜 대상으로 포함하고 있다.

이외에도 회사는 2015년부터 출산휴가 후 육아휴직으로 자동전환되는 ‘자동육아휴직 제도’를 도입하고 휴직 기간을 최대 2년으로 확대하는 등 직원들의 자녀 양육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이와 함께, 난임 관련 제도적 지원과 보육지원을 통해 저출산 시대에 임직원들이 안정적으로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정시퇴근을 위한 ‘PC셧다운제’와 5년마다 3주간 사용이 가능한 ‘리프레쉬 휴가’, ‘직장내 어린이집’ 등 다양한 제도를 통해 임직원들이 일과 가정의 균형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KT&G는 가족친화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모범적으로 운영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에는 ‘가족친화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으며, 지난 2015년 여성가족부로부터 ‘가족친화기업’으로 처음 인증받은 이후 2020년, 2023년에 걸쳐 인증을 재획득했다.

KT&G 관계자는 “회사는 ‘가화만사(社)성’ 등 가족친화제도를 통해 구성원들이 일과 가정에서 균형있는 삶을 누릴 수 있게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구성원은 물론 가족까지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048,000 ▲1,348,000
비트코인캐시 710,000 ▲5,500
비트코인골드 48,790 ▲320
이더리움 4,511,000 ▲52,000
이더리움클래식 38,290 ▲480
리플 734 ▲9
이오스 1,094 ▲16
퀀텀 5,860 ▲2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99,000 ▲1,443,000
이더리움 4,523,000 ▲58,000
이더리움클래식 38,340 ▲440
메탈 2,232 ▲41
리스크 2,139 ▲31
리플 736 ▲9
에이다 667 ▲10
스팀 370 ▲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897,000 ▲1,267,000
비트코인캐시 709,000 ▲2,0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501,000 ▲50,000
이더리움클래식 37,970 ▲200
리플 733 ▲9
퀀텀 5,830 ▲230
이오타 325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