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5167억원...전년 대비 20% 하락

기사입력:2024-02-06 18:26:58
[로이슈 심준보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6일 실적발표에서 2023년 2조 5,16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며 전년 대비 20% 하락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2023년 순영업수익은 9조 8,374억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이자이익은 조달비용의 큰 폭 증가로 인해 연간 은행 NIM이 전년 대비 3bp 하락하였음에도, 신성장산업 중심의 견조한 대출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대비 0.5% 증가하였다.

비이자이익은 1조 948억원으로 전년 대비 4.7% 하락했으나, 이는 민생금융지원 수치가 반영된 것으로 이를 제외시 전년 대비 약 10% 증가한 실적을 달성하였다.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수수료 이익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고, 유가증권 관련익 등이 전년 대비 증가한 데에 기인한다고 우리금융측은 설명했다.

판매관리비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환경에도 불구하고 전사적인 경영효율화 노력에 힘입어 전년 대비 1.9% 감소하였으며, 판관비용률도 전년 대비 0.9%p 하락한 43.5%를 기록, 3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 나갔다.

대손비용은 1조 8,80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상반기에 미래 경기전망 조정 등을 반영하여 2,630억원의 선제적 충당금을 적립한 데 이어, 4분기에도 ▲대손요소(LGD : 부도시 손실률) 변경 ▲부동산PF 등 금융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 충당금으로 약 5,250억원을 추가 인식하며 손실흡수능력은 한층 제고되었다. 그룹 및 은행 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역대 최대 수준인 229.2%, 318.4%를 기록했고, NPL비율은 그룹 0.35%, 은행 0.18%로 업계 최고 수준의 리스크 관리 역량을 보여 주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연간 배당금 1,000원(결산배당 640원)을 결정하였다. 2023년 연간 배당수익률은 7.1%이며, 배당성향은 29.7%를 기록하였다. 이에 작년 처음 실시한 자사주 매입소각을 포함한 총주주환원율은 33.7% 수준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도입된 ‘배당절차 개선방안’에 발맞추어 우리금융은 2023년 결산배당기준일을 2월 29일로 결정하였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작년 한 해 취약 부문에 대한 건전성을 개선하는 한편, ‘우리자산운용·글로벌자산운용 통합’ 등 계열사를 정비하여 그룹 자본시장 경쟁력을 강화하였다”면서, “올해는 위험가중자산 관리 등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면서도, ▲선택과 집중의 성장전략 ▲자산관리부문 등 그룹 시너지 강화를 통해 실적 턴어라운드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901,000 ▲2,300,000
비트코인캐시 717,500 ▲17,000
비트코인골드 49,210 ▲880
이더리움 4,536,000 ▲85,000
이더리움클래식 38,450 ▲720
리플 737 ▲11
이오스 1,104 ▲29
퀀텀 5,855 ▲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005,000 ▲2,103,000
이더리움 4,542,000 ▲79,000
이더리움클래식 38,510 ▲720
메탈 2,245 ▲49
리스크 2,165 ▲57
리플 738 ▲11
에이다 674 ▲17
스팀 373 ▲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93,000 ▲2,274,000
비트코인캐시 716,000 ▲15,0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530,000 ▲83,000
이더리움클래식 38,350 ▲670
리플 735 ▲11
퀀텀 5,840 ▲175
이오타 324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