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구자은 회장, 美 CES서 "AI 폭풍 대비 가능한 사업체계 갖출 것"

기사입력:2024-01-11 17:54:03
구자은 LS그룹 회장(오른쪽)이 CES 2024에서 SK하이닉스의 고대역폭 메모리(HBM) 관련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LS그룹

구자은 LS그룹 회장(오른쪽)이 CES 2024에서 SK하이닉스의 고대역폭 메모리(HBM) 관련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LS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여송 기자]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지난해에 이어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4’ 현장을 찾았다. 구 회장은 2018년부터 CES에 참여해 왔으며, 코로나19 시기를 제외하고는 매년 참관해 왔다.

11일 LS그룹에 따르면 이번 CES에는 구 회장뿐만 아니라, ㈜LS 명노현 부회장, SPSX(슈페리어 에식스) 최창희 대표와 함께 LS전선, LS일렉트릭, LS MnM 등의 주요 계열사 CTO 및 지난해 그룹의 우수 신사업 아이디어 및 연구 성과를 낸 ‘LS 퓨처리스트’ 등 20여 명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첫날 유레카 파크를 먼저 방문해 벤처 및 스타트업들의 혁신 기술을 관람하고, 이튿날인 10일 두산, HD현대, LG, 삼성, SK 등 국내 대표 기업을 비롯한 글로벌 선진 회사들의 전시관을 찾았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신기술 및 신제품을 직접 경험하고 이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구 회장은 특히 이번 CES 2024년의 주요 화두인 ‘인간안보 테크(Human Security Technology)’를 통해 다양한 AI 기술에 관심을 보였다.

구 회장은 함께 참관한 임직원들에게 “영화 터미네이터를 보면 AI와 로봇으로 무장한 미래가 얼마나 큰 비를 품고 얼마나 큰 바람을 몰고 올지 몰라 막연한 두려움을 느낄 수도 있다”며, “하지만 우리 LS는 어떠한 폭풍과 같은 미래가 오더라도 AI, SW 등 다양한 협업과 기술 혁신으로 짧게는 10년, 그 이후의 장기적 관점에서 충분히 대응 가능한 사업 체계를 갖추고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글로벌 선진 기술을 접한 CTO 및 LS 퓨처리스트들이 혜안을 얻어 양손잡이 경영전략의 핵심인 LS의 원천 기술과 AI로 대변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우리 LS만의 미래혁신 기술을 창조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한편, 올해 CES에는 전 세계 150여 개국, 4200여 개 기업과 기관이 참가했으며, 국내 기업 140여 곳이 혁신상을 수상하며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257,000 ▲478,000
비트코인캐시 709,000 ▲2,000
비트코인골드 48,760 ▲530
이더리움 4,482,000 ▲22,000
이더리움클래식 37,960 ▲100
리플 729 ▲3
이오스 1,082 ▲6
퀀텀 5,780 ▲2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418,000 ▲417,000
이더리움 4,493,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38,010 ▲10
메탈 2,209 ▲14
리스크 2,120 ▲10
리플 731 ▲5
에이다 660 ▲0
스팀 366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107,000 ▲391,000
비트코인캐시 701,500 ▼4,000
비트코인골드 47,900 0
이더리움 4,477,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37,830 0
리플 729 ▲4
퀀텀 5,715 ▲175
이오타 325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