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출범식' 참석

"도민 교통서비스 안정성 높일 정책으로 자리매김해야" 기사입력:2024-01-10 16:59:38
염종현 의장이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이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이 2024년 첫 도입된 경기도의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시행과 관련해 “경기도민 교통서비스 안정성 강화에 지렛대가 돼야 한다” 며 철저한 시행 관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염 의장은 1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출범식’에 참석해“올해 새로이 도입된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는 이전 준공영제보다 투명성과공공성이 진일보한 경기도형 정책” 이라며 “무엇보다 열악했던 경기도 버스운수 종사자의 처우 개선 등을 통해 잦은 노선 폐지와 파업 위기로 불안했던 도민 교통서비스에도 안정성이 확보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며 이같이밝혔다.

염 의장은 그러면서 “공공관리제 도입은 도민에게 가장 기본적교통수단인 버스를 더 안정적으로,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최선의 결과물” 이라며 “경기도의회도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도민교통서비스 향상에 뜻을 모아 공공관리제의 출발을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염 의장은 이어 “이번 공공관리제 시행을 통해 경기도 시내버스가 진정 모든 도민을 위한 교통수단으로 다시 한번 굳건히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 며“경기도의회도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공관리제의 성공적 시행과 도민 교통편의 향상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염 의장을 비롯해 김동연 경기지사와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남종섭(용인3) 대표의원, 국민의힘 김정호(광명1) 대표의원, 김종배(더민주·시흥4) 건설교통위원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부회장인 조용익 부천시장,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 이기천 의장,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김기성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1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경기도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는 기본지원금과 성과 이윤으로 운영되는 기존 준공영제와 달리 경기도가 버스 운영수익을 일정 기준에 따라 버스업체에 분배해 공적관리 기능을 높인 경기도형 준공영제로, 경기도는 올해 시내버스 1200대를 시작으로 오는 2027년까지 6200여대를 공공관리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842,000 ▼347,000
비트코인캐시 728,500 ▼4,000
비트코인골드 50,550 ▲50
이더리움 4,673,000 ▼26,000
이더리움클래식 40,370 ▼180
리플 793 ▲4
이오스 1,241 0
퀀텀 6,08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995,000 ▼304,000
이더리움 4,686,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430 ▼150
메탈 2,456 ▼9
리스크 2,506 0
리플 794 ▲4
에이다 722 ▼8
스팀 467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03,000 ▼362,000
비트코인캐시 728,500 ▼2,5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72,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40,310 ▼120
리플 792 ▲3
퀀텀 6,060 0
이오타 376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