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애 대표발의, ‘장애아동복지법·국민건강보험법’ 본회의 통과

­김 의원 “장애아동 치료·재활 부담 조금이라도 줄이는데 기여할 수 있길 기대”
­의료기관 현지조사 법적 근거 마련…효율적·전문적 현지조사 수행하게 될 것
기사입력:2023-12-10 17:42:05
center
지난 11월 23일 국회를 빛낸 바른 정치언어상 시상식에서 김미애 의원(왼쪽)이 김진표 국회의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의원실)
[로이슈 이상욱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부산해운대을)이 대표 발의한 국민건강보험법·장애아동복지법 개정안 2건이 지난 8일 국회 문턱을 통과했다.

현행 장애아동복지법은 발달재활서비스지원 등 장애아동가족지원사업 대상자를 18세 미만 등록된 장애아동으로 하고 있다. 다만 장애등록을 하지 않더라도 6세 미만 아동으로 장애가 있다고 복지부장관이 별도로 인정한 경우엔 대상자로 포함해 지원해왔다.

6세 미만으로 한정해 미등록 장애아동을 지원하는 것은 아동의 성장과 장애의 발견, 시기적절한 치료와 재활서비스 등이 필요하다는 점에 비춰 매우 제한적 지원이란 지적이 많았다. 이에 이번 개정안은 미등록 장애아동 지원 대상을 현행 6세에서 9세까지 확대해 지원토록 했다.

국민건강보험법의 경우 현재 복지부의 요양기관 현지조사 시, 건보공단·심평원 소속 직원이 지원하고 있으나 법적 근거 미비로 현장에서 잦은 논란이 발생해왔다. 이에 개정안은 복지부가 현지조사를 직접 수행하되 효율적·전문적인 업무를 수행코자 공단과 심평원이 조사·검사 등의 업무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명확한 법적 근거를 마련코자 했다.

김미애 의원은 “장애아동에 대한 시기적절한 치료지원 등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면서 “장애로 인한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치료·재활 등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적 근거 미비로 발생하는 의료기관 현지조사 관련 시비 문제는 2년 전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사항”이라면서 “조금 늦었지만 이제라도 명확한 근거가 마련된 만큼,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현지조사 제도가 수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상욱 로이슈(lawissue) 기자 wsl0394@daum.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80,000 ▲379,000
비트코인캐시 371,800 ▲1,800
비트코인골드 32,870 ▲280
이더리움 4,175,000 ▲44,000
이더리움클래식 36,200 ▲260
리플 754 ▲3
이오스 1,106 ▲4
퀀텀 4,552 ▲3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44,000 ▲335,000
이더리움 4,171,000 ▲43,000
이더리움클래식 36,210 ▲280
메탈 2,253 ▲25
리스크 1,860 ▲2
리플 754 ▲3
에이다 827 ▲6
스팀 343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437,000 ▲401,000
비트코인캐시 370,300 ▲900
비트코인골드 33,210 0
이더리움 4,173,000 ▲44,000
이더리움클래식 36,160 ▲260
리플 754 ▲3
퀀텀 4,540 ▲27
이오타 3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