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건설산업노조, 10억 횡령 진병준 전 위원장 제명 처리

기사입력:2023-11-16 16:33:49
center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
[로이슈 전용모 기자]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직무대행 정홍진)은 노동조합 공금을 횡령해 수감된 진병준 전 위원장을 비롯한 관련자들을 노동조합에서 제명처리했다고 16일 밝혔다.

노조는 15일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진병준 전 위원장을 비롯한 대상자들의 징계를 심의했다. 진병준 전 위원장은 노동조합 공금 10억원을 횡령해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진병준 전 위원장의 범죄로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은 지난해 7월 한국노총에서 제명됐다.

아울러 징계대상에는 노동조합 공금 3억 여원의 공금을 횡령해 BMW 오토바이 2대를 구매하는 등의 범죄를 저질러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은 윤모 전 수석부위원장과 측근 이모씨, 진병준 전 위원장과 함께 횡령에 가담한 차남 진모씨, 횡령사건에 증거를 위조한 전 금융산업노조 고위간부 류모씨 등도 포함됐다.

노조 징계위원회는 “해당인들은 노동조합의 대표자 및 간부로 노동조합 관리와 운영에 있어 신의성실하게 직무를 수행해야 함에도 노동조합 내 직위를 이용해 공금을 횡령하여 노동조합과 조합원에 회복 불가능한 피해를 입혔으므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며 대상자 전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한편 수감된 전 위원장과 전 수석부원장 등은 노동조합 명의의 통장 및 횡령한 공금의 반환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50,000 ▲82,000
비트코인캐시 362,300 ▲1,700
비트코인골드 32,900 ▲260
이더리움 4,063,000 ▲24,000
이더리움클래식 35,890 ▲240
리플 754 ▲3
이오스 1,051 ▲5
퀀텀 4,513 ▲1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511,000 ▼100,000
이더리움 4,073,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36,010 ▲130
메탈 2,255 ▲6
리스크 2,015 ▲8
리플 755 ▼2
에이다 822 ▼1
스팀 33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74,000 ▲86,000
비트코인캐시 362,200 ▲3,400
비트코인골드 32,700 ▼100
이더리움 4,061,000 ▲26,000
이더리움클래식 35,890 ▲210
리플 753 ▲4
퀀텀 4,502 0
이오타 37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