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판결] 매매계약 성립을 위한 요건이 계약체결시 특정되어야 하는지 여부

기사입력:2023-11-15 16:52:46
대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대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대법원은 매매계약 성립을 위한 요건이 계약체결시 특정되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 약정된 기준에 따른 대금액 산정에 관해 당사자 간에 다툼이 있다면 법원이 이를 정할 수밖에 없고 매매대금 액수를 일정기간 후 시가에 의하여 정하기로 하였다는 사유만을 들어 매매계약이 아닌 매매예약이라고 단정할수 없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행시기, 이행장소, 담보책임 등에 관한 합의가 없었더라도 매매계약이 성립하는 데에 지장이 없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은 지난 9월 14일, 이같이 선고했다.

판시사항은 매매계약의 성립을 위한 매매목적물과 대금의 특정 정도 / 매매대금 액수를 일정기간 후 시가에 의하여 정하기로 하였다는 사유만으로 매매계약이 아닌 매매예약이라고 단정할 수 있는지 여부와(소극) 이행시기, 이행장소, 담보책임 등에 관한 합의가 없더라도 매매계약이 성립하는지 여부다.(원칙적 적극)

대법원의 판결요지는 매매는 당사자 일방이 재산권을 상대방에게 이전할 것을 약정하고 상대방이 대금을 지급할 것을 약정함으로써 효력이 발생하는 것이므로, 매매계약은 매도인이 재산권을 이전하는 것과 매수인이 대가로서 대금을 지급하는 것에 관하여 쌍방 당사자의 합의가 이루어짐으로써 성립하는 것이며, 그 경우 매매목적물과 대금은 반드시 계약체결 당시에 구체적으로 특정할 필요는 없고 이를 사후에라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는 방법과 기준이 정하여져 있으면 충분하다.

이 경우 그 약정된 기준에 따른 대금액 산정에 관하여 당사자 간에 다툼이 있다면 법원이 이를 정할 수밖에 없다. 매매대금 액수를 일정기간 후 시가에 의하여 정하기로 하였다는 사유만을 들어 매매계약이 아닌 매매예약이라고 단정할 것은 아니다. 그 밖에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행시기, 이행장소, 담보책임 등에 관한 합의가 없었더라도 매매계약이 성립하는 데에 지장이 없다고 대법원은 판시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041,000 ▲142,000
비트코인캐시 730,500 ▲500
비트코인골드 50,300 0
이더리움 4,689,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0,480 ▼40
리플 790 0
이오스 1,239 ▼4
퀀텀 6,085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236,000 ▲170,000
이더리움 4,695,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40,560 ▼40
메탈 2,471 ▼3
리스크 2,507 0
리플 791 ▼1
에이다 731 ▼1
스팀 446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000,000 ▲149,000
비트코인캐시 730,000 ▲1,000
비트코인골드 50,550 ▲150
이더리움 4,685,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40,470 ▲40
리플 789 ▼1
퀀텀 6,055 ▼100
이오타 380 ▲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