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3분기 영업이익 548억원…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

기사입력:2023-11-08 17:36:00
SK네트웍스 CI.(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 CI.(사진=SK네트웍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사업형 투자회사 SK네트웍스가 전반적인 경기 불안정 상황 속에서도 우수한 수익을 냈다.
SK네트웍스(대표이사 이호정)는 8일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2조2830억원, 영업이익 54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8%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36% 증가한 수치다. 렌탈 사업의 수익 창출과 더불어 호텔 사업 호조가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

그룹사별로 살펴보면 SK매직은 글로벌 시장 포함 누적 렌탈 계정 수가 259만개를 돌파하며 매출 증가 및 수익성 제고로 전년 동기 대비 호전된 성적표를 받았다. SK렌터카는 전년 대비 제주 관광객 수 감소에 따라 단기 렌탈 매출이 감소했으나, 온라인 판매채널의 성공적인 안착과 렌탈 상품 다변화 등으로 장기 렌탈 성장세를 이어갔다. 또 중고차 해외 수출 활성화를 바탕으로 견조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워커힐은 해외 관광객 증가로 전시, 컨벤션 및 카지노 고객이 증가했다. 정보통신 사업에선 단말기 판매는 소폭 줄었으나 물류센터 운영 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수익을 유지했으며, SK네트웍스서비스는 네트워크 망 유지보수 연계 사업을 확대했다.

민팃은 AI 기능 활용 및 탁월한 개인정보 삭제 기능을 바탕으로 전국 5600여개 중고폰 매입 ATM에서 신규 단말기 추가 보상 이벤트를 펼치는 등 중고폰 거래 활성화를 주도했다. 스피드메이트는 디테일링 서비스를 비롯한 사업 영역 확대 및 긴급출동서비스(ERS) 등을 통한 매출이 증가했으며, 화학재 트레이딩은 장기계약 기반으로 안정적 수익성을 유지했다. SK일렉링크는 급속충전기를 2천8백여기로 늘렸고, 멤버십 가입자도 18만명을 돌파하는 등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인프라 시장 선도 사업자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

앞으로 SK네트웍스는 본·자회사에 걸친 수익구조 강화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과 운영 최적화에 힘써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는 한편 AI 등 미래 유망 영역 투자와 보유 사업을 연계해 시너지 창출 및 혁신을 만들어 가는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기업가치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투자와 사업의 순환이 원활히 이어지는 사업형 투자회사로서의 모델을 구축해가는 중”이라며 “사업형 투자회사로서의 혁신 경쟁력을 강화해 파이낸셜 스토리 완성도를 높이고, 기업가치 제고와 주주가치 증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156,000 ▲224,000
비트코인캐시 732,500 ▲3,500
비트코인골드 50,650 ▲500
이더리움 4,691,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0,550 ▲180
리플 790 ▲1
이오스 1,243 ▲8
퀀텀 6,105 ▲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300,000 ▲184,000
이더리움 4,700,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40,600 ▲150
메탈 2,465 ▲8
리스크 2,500 ▲4
리플 792 ▲1
에이다 730 ▲2
스팀 449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042,000 ▲190,000
비트코인캐시 731,000 ▲3,5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89,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480 ▲90
리플 790 ▲2
퀀텀 6,060 ▲5
이오타 376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