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디라이트, 혁신 기후테크 스타트업 발굴 위한 '스타인테크 C-Tech 시즌1' 개막

기사입력:2023-10-05 16:52:35
[로이슈 전여송 기자]
법무법인 디라이트(D’Light∙대표변호사 이병주, 조원희)와 더컴퍼니즈(대표 문경미)가 공동 주최하는 차세대 기후테크 분야 스타트업을 찾는 '스타인테크 C-Tech 시즌1'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회사는 오는 21일까지 이번 시즌에 참가할 팀들을 스타인테크 웹사이트를 통해 모집한다. 참가 모집 이후, 예비심사를 거친 5개 팀은 오는 25일 파이널 라운드 행사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는 4곳의 멘토사가 TOP5 팀과 협력 관계를 모색할 방침이다. 여기에는 △그리드위즈(클린에너지) △신성이엔지(클린룸)△플랜티팜(스마트팜) △에이치에너지(에너지 공유 플랫폼)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시너지가 명확한 팀을 우선적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더불어 심사위원에는 △디쓰리쥬빌리 파트너스 △IMM인베스트먼트 △인라이트벤처스 △인비저닝 파트너스 △심산벤처스 등이 최종 본선 팀에 대한 심사를 맡게 된다.

멘토단장을 맡은 김신우 신성이엔지 상무이사는 "그 동안 우리는 다양한 기후 위기 상황에 예의주시하며 미래를 준비해왔다"며 "우리의 일상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는 스타트업과 시너지를 찾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업계에서 노력해 온 만큼 그 노하우를 전달해, 스타트업들이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스타인테크 C-Tech 시즌1의 톱5는 오는 21일 접수 마감 후, 심사위원과 멘토단의 심사를 통해 정해진다. 오는 25일 오후, 신성이엔지 과천 사옥에서 파이널 라운드가 열린다. 이날 최종 발표 이벤트를 통해 심사위원의 선정 기업이 공개된다.

공동 주최를 맡은 조원희 법무법인 디라이트 대표변호사는 "기후테크 분야에는 물리학, 화학, 생물학, 공학 등 수준 높은 기술 이해가 필수적"이라며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가장 필요한 IP 영역에서 법률 자문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경미 더컴퍼니즈 대표는 "기후테크 기업들은 전 지구적인 가난, 식량과 건강, 에너지 등 다양한 인간다운 삶을 위해 필요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더 많은 투자 기관이 기후 위기에 집중해 투자를 집행하는 만큼, 이번 시즌이 그 바로미터를 엿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인테크 C-Tech 시즌1은 더컴퍼니즈가 주관하고,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더컴퍼니즈와 함께 공동 주최를 맡았다. 파트너에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등이 함께 한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2.99 ▲35.39
코스닥 847.99 ▲8.58
코스피200 371.16 ▲5.0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318,000 ▼43,000
비트코인캐시 672,000 ▼2,000
비트코인골드 47,800 ▼200
이더리움 5,452,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44,550 ▲50
리플 733 ▼2
이오스 1,151 ▼1
퀀텀 5,12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420,000 ▼47,000
이더리움 5,460,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4,550 ▲70
메탈 2,590 ▼5
리스크 2,295 ▼8
리플 734 ▼3
에이다 639 ▼2
스팀 384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401,000 ▼17,000
비트코인캐시 674,000 0
비트코인골드 48,040 0
이더리움 5,450,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44,500 ▲20
리플 733 ▼3
퀀텀 5,155 ▲5
이오타 314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