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부산교육감의 '밥상머리 교육'소신 발언 온라인서 '후끈'

기사입력:2023-08-02 15:30:08
(사진=하윤수 부산교육감 페이스북)

(사진=하윤수 부산교육감 페이스북)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용모 기자]
하윤수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최근 부산서 초등학교·중학교에서 학생이 교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잇따르는 가운데 ‘밥상머리 교육’에 대한 소신발언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하 교육감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시대엔 이른바 ‘밥상머리 교육’이라는 게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밥상머리 교육에서 가장 중요시 여겨졌던 건 '어른에 대한 공경'이었다"면서 "요즘처럼 어른보다는 아이가 좋아하는 반찬 위주로 상을 차리고 맛있는 게 있으면 아이에게 먼저 떠 먹여주는 것과는 많이 달랐다"고 했다.
해당 글은 8월 2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1400개 이상의 공감을 얻으며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하 교육감은 "밥상머리 교육에선 다른 사람에 대한 예의와 배려도 중요 시 여겨졌다”며 "7~8남매도 드물지 않다 보니 밥상머리가 늘 북적북적했고 넉넉지 않은 상차림으로 밥을 함께 나눠 먹어야 하다 보니 어느 정도 질서와 상대에 대한 배려가 필요했다”고 했다.

이어 "핵가족 시대가 도래하면서 밥상머리 교육은 아련한 옛 추억 속으 로 사라지고 말았다"면서 "바쁜 사회생활로 밥상머리 교육 기회조차 거의 없어졌고, 함께 모여 밥 먹는 일이 점점 줄어들면서 밥을 같이 먹는 사이라는 '식구'라는 단어도 요즘은 잘 쓰지 않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하 교육감은 또 "혼자 식탁에 앉아 밥을 먹다가 TV에서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아들, 딸들이 한 상에 둘러앉아 정답게 밥 먹는 모습을 볼 때면 그 시절 아버지를 중심으로 온 가족이 빙 둘러앉아 오손도손 밥을 먹던 추억이 떠올라 그리움에 젖곤 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하윤수 교육감은 "때론 어린 자식이 밥이 부족해 눈치라도 살피면 아버지는 기다렸다는 듯 '밖에서 뭘 좀 먹었더니 배가 부르네' 하며 선뜻 자신의 밥을 덜어주던 자애로운 얼굴이 떠오르곤 한다”고 회상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002,000 ▲102,000
비트코인캐시 555,500 ▼500
비트코인골드 38,490 ▲1,540
이더리움 4,949,000 0
이더리움클래식 33,170 ▲30
리플 690 ▲1
이오스 813 ▲3
퀀텀 3,633 ▲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059,000 ▲87,000
이더리움 4,95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33,200 ▲20
메탈 1,618 ▼3
리스크 1,442 ▼5
리플 689 ▲0
에이다 543 ▼2
스팀 281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002,000 ▲92,000
비트코인캐시 556,500 ▲500
비트코인골드 38,350 ▲750
이더리움 4,952,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3,210 ▲100
리플 689 ▲1
퀀텀 3,618 0
이오타 250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