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보건복지부 '성장형 질환유효성평가센터 구축사업' 선정

기사입력:2023-07-21 18:21:41
[로이슈 전여송 기자]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재두)이 최근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23년 성장형 질환유효성센터 구축사업'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의 사업 기간 동안 보건복지부로부터 총 9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비뇨기 및 여성질환 전문 '이대목동병원 유로진(UroGyn) 유효성평가센터'를 구축하게 된다.

이대목동병원은 2022년 이대비뇨기병원을 개원해 비뇨기 4차 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또한, 2009년 이대여성암병원 개원 이후 여성질환의 진료와 연구를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이번 사업의 수주를 위해 그간의 노하우를 쏟아부었다.

특히 이대목동병원은 e-ENERGY (Early iNtervention for Efficacy to Regulatory as a GatewaY) 플랫폼을 통해 비뇨기·여성질환에 특화된 글로벌 수준의 유효성 평가센터를 구축한다는 최종 목표를 세우고, 이를 통해 국내 신약과 의료기기 개발의 연구성과가 사업화로 확산될 수 있도록 발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연구책임자를 맡은 김청수 이대목동병원 전립선암센터장은 "이대비뇨기병원에서 제2의 진료 인생을 시작함과 동시에, 과제 선정이라는 큰 성과를 낸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우리 사회가 고령화됨에 따라 비뇨기 질환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고, 불임, 난임 등 우리 사회가 직면한 저출산 문제도 매우 심각한 상황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이대목동병원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다. 앞으로 비뇨기 및 여성질환의 신약 개발을 위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과제 준비를 총괄한 김영주 이화의생명연구원장은 "이대목동병원은 3년 연속 대형 국책과제 수주라는 놀라운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이대목동병원은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초기 벤처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시설과 장비 등 다양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임상의와 기업 간의 공동연구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번 성장형 질환유효성평가센터 수주를 통해 우수한 연구성과와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화와 투자유치 지원, 전임상 및 임상개발 전략 수립, 인·허가 전략 수립 지원까지 전주기 서비스를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7.60 ▼34.21
코스닥 839.41 ▼7.17
코스피200 366.08 ▼5.5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596,000 ▲209,000
비트코인캐시 684,000 ▲5,000
비트코인골드 48,750 ▲50
이더리움 5,096,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43,760 ▼20
리플 730 ▲4
이오스 1,139 0
퀀텀 5,100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62,000 ▲260,000
이더리움 5,110,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3,890 ▼60
메탈 2,592 ▲21
리스크 2,332 ▲18
리플 730 ▲3
에이다 641 ▲2
스팀 373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00,000 ▲280,000
비트코인캐시 684,000 ▲3,000
비트코인골드 49,900 0
이더리움 5,102,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43,780 ▲30
리플 731 ▲4
퀀텀 5,110 ▲15
이오타 311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