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이슈] HLB생명과학, 美 NDA 신청한 HLB 지분 확대

기사입력:2023-05-22 23:32:01
[로이슈 전여송 기자] HLB생명과학이 최근 미국 FDA에 신약허가신청을 완료한 HLB 지분을 확대하며, 신약허가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향후 신약허가를 앞두고 HLB 지분을 선 취득해 미래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는 행보다.
HLB생명과학은 22일 공시를 통해 자회사인 HLB셀이 보유한 HLB 지분 237,100주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재원은 HLB생명과학이 보유한 HLB제약 전환사채(CB)를 활용했다.

HLB생명과학에 따르면 만기가 얼마 남지 않은 HLB제약 CB 중 일부를 장외매도 후 HLB셀이 보유하고 있는 HLB 지분을 추가 취득한 것이다. 또한, 지배구조 강화를 위해 잔여 CB는 주식 74만 7495주로 전환해 14.6%로 HLB제약 지분을 확대, 경영권 안정화를 기했다. HLB생명과학은 HLB가 미국 FDA에 신약허가신청(NDA)을 완료함에 따라, 현재 국내 식약처의 심사가 진행중인 선낭암에 이어 간암 분야에서도 리보세라닙의 품목허가절차를 주도할 예정이다.

HLB는 지난 16일(미국시간)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병용요법을 간암 1차 치료제로 허가 받기 위한 NDA 신청을 완료했다. 국내 바이오기업이 자사의 항암 신약물질에 대해 NDA를 진행하는 첫 사례로 향후 신약허가를 받을 경우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까지 전망된다.

HLB의 시가총액은 22일 종가 기준 4조 4629억원 규모로 신약개발에 성공해 수 십조 규모로 기업가치가 커진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 아직 비교할 바가 못된다. 신약허가를 받을 경우 큰 폭의 기업가치 개선이 기대되는 이유다. 실제 일본 에자이는 렌비마의 신약허가 후 시가총액이 20조원 이상 증가한 바 있다. 중국 항서제약의 경우도 리보세라닙의 중국 허가 후 5년만에 시총이 100조원까지 불어나기도 했다. HLB생명과학이 선제적 투자를 결정한 이유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HLB가 신약개발 분야에서 큰 성과를 내며 최근 글로벌 인플레 여파 등으로 침체된 바이오산업에도 훈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HLB생명과학 CFO 이대호 부사장은 “2004년 신약후보물질로 처음 개발됐던 리보세라닙이 19년만에 공식적인 신약허가 단계에 진입하며 오랫동안 염원했던 기념비적인 순간을 맞이하고 있다”며, “한국 전체와 유럽 및 일본의 일부 판권을 보유한 당사는 누구보다 리보세라닙의 탁월한 효능을 잘 알고 있기에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선제적인 투자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3.46 ▼0.72
코스닥 845.72 ▼0.79
코스피200 371.41 ▼0.1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494,000 ▲282,000
비트코인캐시 695,500 ▲5,000
비트코인골드 50,450 ▲150
이더리움 5,153,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41,990 ▼20
리플 736 ▲4
이오스 1,174 ▼1
퀀텀 5,280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572,000 ▲363,000
이더리움 5,153,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42,040 ▲50
메탈 2,715 ▼4
리스크 2,427 ▼6
리플 736 ▲3
에이다 664 ▼0
스팀 384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544,000 ▲360,000
비트코인캐시 694,500 ▲4,000
비트코인골드 50,800 0
이더리움 5,152,000 ▲23,000
이더리움클래식 42,080 ▲190
리플 736 ▲4
퀀텀 5,280 ▲15
이오타 30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