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2기 40차 대표단회의 모두발언

기사입력:2023-05-22 14:22:45
윤희숙 상임대표.(제공=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제공=진보당)

이미지 확대보기
5월 22일 오전 진보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진보당 2기 40차 대표단회의 모두발언.

■ ​윤희숙 상임대표
<미국 책임 지운 ‘히로시마 위령비’ 참배>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의 기시다 총리와 히로시마 한국인 위령비에 공동 참배했습니다.

대통령실은 “그간 한일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말 위주로 해왔다면 이번에는 실천을 한 것”이며 “국제사회의 핵 위협에 두 나라가 공동으로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대응하겠다는 의미도 포함된다” 발표했습니다. 그야말로 아전인수 해석입니다.

히로시마에서 최소 2만 명의 조선인들이 죽은 이유는 일본의 강제 침략과 미국의 핵무기 투하 때문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도 역시 조선인들이 왜 희생되었는지는 외면하고, 일본이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천’ 했다는 자가당착식 궤변만 보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강제동원 피해 역사를 지우더니, 이제는 핵무기를 사용한 유일한 나라인 미국의 책임마저 지워버렸습니다. 지금 한일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지나온 과거를 직시하고, 다시는 그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입니다. 당장엔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한미일 군사협력과 같은 안전과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합니다. 그것이 진정한 ‘실천’입니다. 5년 임기의 대통령에게 일본과 미국의 책임을 지울 권한을 그 누구도 위임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말합니다.

<위선의 G7로는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 수 없습니다>
G7 정상들이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들자며 공동으로 성명을 냈습니다. ‘핵 군축·비확산’의 목표와 달리 반북‧중‧러 일변도의 성명이었습니다. 특히 중국에 대해선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한국·오스트레일리아, 신흥·개발도상국 등을 한데 묶어 광범위한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구상도 담겨 있습니다.

미중 패권 전쟁은 이미 ‘신냉전 시대’를 부추기고 있고 유럽을 넘어 동북아의 충돌로 나타날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입니다. 당장 중국은 “내정간섭”, 러시아는 “선전포고”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국에 편향된 성명은 미국의 패권 전략에 협조하는 것 이상이 아닙니다. 국제정세가 핵 경쟁으로 번지는 위기의 상황에서 북중러에 대한 대결만 강조해서 무엇을 해결할 수 있겠습니까.

적대와 압박이 아니라 대화와 협력, 그리고 미국의 핵 정책 변경을 함께 요구하지 않는 ‘핵무기 없는 나라’는 미국의 패권 유지와 핵‧군비경쟁 촉발을 속이는 ‘위선의 언어’에 불과하다는 점을 밝힙니다.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제공=진보당)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제공=진보당)

이미지 확대보기

■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
<성소수자 혐오 반대!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를 위해 함께 하겠습니다​>

지난 토요일, 2023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투쟁대회가 진행되었습니다.

5월 17일 국제 성소수자 혐오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진행된 대회에서 최근 서울시의 서울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 사용 불허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 또한 담겨 있었습니다.

서울시 시민위원회는 퀴어문화축제 신청은 반려하고 보수 기독교 단체의 행사를 허용한다는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공개된 회의 속기록에서 퀴어문화축제에 대해 ‘문제가 있는 축제’, ‘교육적인 부분에서 좋지 않다’는 등의 차별과 혐오적 인식에 기반한 발언들이 드러났습니다. 단순히 행사 장소 사용을 불허한 것이 아니라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기반으로 이뤄진 결정이었습니다.

청년진보당은 2023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부스 운영 단위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성소수자 시민들이 서로의 존재에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오는 7월 1일 예정대로 개최될 수 있도록, 성소수자 혐오에 맞서는 길에 청년진보당이 함께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10.29 이태원 참사 두 번째 백일, 특별법 제정을 하루빨리 이뤄내겠습니다>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두 번째 백일을 거리에서 맞이하셨습니다.

온전한 추모와 위로를 위한 진상규명이 여전히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태원 참사 특별법 제정, 책임자 대통령의 사과와 행안부 장관 파면 등 참사 직후부터 200일이 넘은 지금까지 같은 구호가 반복되고만 있습니다.

유가족들은 여전히 왜 우리 가족이 희생자가 되어야 했는지,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조차 답을 듣지 못하셨습니다. 물음에 답해야 할 대통령과 정부는 오히려 유가족들을 고립시키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국회의 신속한 특별법 제정을 시작으로 참사의 진상이 밝혀지고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되는 그 날까지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분들의 곁에 언제나 함께하겠습니다.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66.09 ▲5.17
코스닥 839.61 ▼13.27
코스피200 395.31 ▲1.4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231,000 ▲131,000
비트코인캐시 538,000 ▲3,500
비트코인골드 37,290 ▲180
이더리움 4,770,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32,770 ▲50
리플 809 ▲29
이오스 827 ▲9
퀀텀 3,540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292,000 ▲85,000
이더리움 4,774,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32,810 ▲150
메탈 1,492 0
리스크 1,385 ▲4
리플 810 ▲29
에이다 620 ▲10
스팀 269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89,180,000 ▲83,000
비트코인캐시 536,500 ▲2,000
비트코인골드 36,930 ▼590
이더리움 4,773,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32,690 ▲10
리플 810 ▲29
퀀텀 3,547 ▲26
이오타 236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