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신] SK오션플랜트-코리오제너레이션, 글로벌 해상풍력 추진 ‘맞손’

기사입력:2023-03-17 11:19:02
center
(왼쪽부터)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 최우진 코리오제너레이션 한국대표.(사진=SK에코플랜트)
[로이슈 최영록 기자]
SK에코플랜트의 해상풍력 전문 자회사 SK오션플랜트와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의 글로벌 해상풍력 전문 개발회사인 코리오제너레이션(이하 코리오)이 국내외 해상풍력 프로젝트에서 상호 협력·지원하기로 했다.

양사는 지난 16일 오후 코리오 서울사무소에서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이사, 최우진 코리오 한국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상풍력 사업의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영국, 호주, 대만, 부산 등 국내외 6개 지역, 총 6.8GW 규모의 해상풍력 프로젝트에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SK오션플랜트는 세계적인 해상풍력 개발기업인 코리오와 손잡고 글로벌 해상풍력 영토 확장을 꾀한다. 코리오 역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과 해상변전소 공급·제작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가진 SK오션플랜트를 파트너로 부산의 고정식 해상풍력 사업인 청사포, 다대포 해상풍력 사업을 비롯해 국내외 사업 추진에 가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승철 SK오션플랜트 대표이사는 “SK오션플랜트는 대만 해상풍력 프로젝트에서 51%의 점유율을 확보한 것은 물론 일본 해상풍력 시장에도 진출하는 등 글로벌 해상풍력 제조사로 변모하고 있다. 이번 코리오 제너레이션과의 업무협약은 전 세계적으로 크게 성장하는 해상풍력시장에서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시장 확장과 투자로 세계 최고(Top Tier)의 해상풍력 전문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우진 코리오 제너레이션 한국대표는 ”조선, 해양플랜트, 철강, 중공업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에게 해상풍력 사업은 무궁무진한 사업 창출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SK오션플랜트를 비롯해 더 많은 우리 기업들이 전 세계 해상풍력 시장에서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00,000 ▼123,000
비트코인캐시 369,000 ▼1,100
비트코인골드 33,310 0
이더리움 4,271,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37,400 ▲70
리플 750 0
이오스 1,101 ▲2
퀀텀 4,702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15,000 ▼95,000
이더리움 4,272,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7,400 ▲100
메탈 2,231 ▼3
리스크 1,872 ▼7
리플 749 ▼0
에이다 813 ▲3
스팀 347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186,000 ▼125,000
비트코인캐시 368,800 ▼1,000
비트코인골드 33,210 0
이더리움 4,271,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7,420 ▲80
리플 749 ▲0
퀀텀 4,680 ▼23
이오타 37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