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신] 아비커스, 세계 최초 ‘자율운항선박 경제성·친환경성 검증’ 나서

기사입력:2023-03-16 18:11:24
center
HD현대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인 아비커스가 한국조선해양, 팬오션, 포스에스엠, 한국선급(KR)과 ‘하이나스(HiNAS) 2.0’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저감 검증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HD현대)
[로이슈 최영록 기자]
HD현대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인 아비커스(Avikus)가 해운사 및 공인기관과 함께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선박의 연료 절감 효과 검증에 나선다.

아비커스와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팬오션과 팬오션의 선박관리전문 자회사 포스에스엠, 한국선급(KR)과 ‘하이나스(HiNAS) 2.0’의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저감 검증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HD현대에 따르면 아비커스가 개발한 하이나스 2.0은 각종 항해장비 및 센서로부터 제공된 정보를 융합해 선박이 최적 항로와 속도로 운항할 수 있도록 안내·제어하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율항해시스템이다. 선박이 최적 항로와 속도로 운항하면 연료 사용량이 줄어 경제성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통해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아비커스는 참여사들과 함께 오는 8월부터 32만5000톤급 초대형 화물선에 하이나스 2.0을 적용, 1년간 실제 선박 운항 데이터를 기반으로 연료절감 효과와 그에 따른 온실가스 저감 실적을 검증하게 된다. 참여사들은 이번 실증을 통해 약 7%의 연료 절감 효과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HD현대는 전했다.

아비커스 임도형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실제 운항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율운항에 따른 연료절감 및 탄소배출량 저감 효과를 정량적으로 검증하는 세계 최초의 프로젝트라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자율운항이 선박의 안전성과 편의성 개선뿐만 아니라 연비 향상 및 환경규제 대응에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팬오션 안중호 사장은 “자율운항 기술의 선박 운항 효율 향상 및 탄소배출 저감까지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연구가 될 것”이라며, “팬오션이 선언한 2050 탄소중립의 달성에도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선급 이형철 회장은 “강화되는 탈탄소화 규제에 선제적 대응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관련 업계의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고객들의 효율적인 선박 운항을 돕기 위해 디지털 및 탈탄소 기술 적용 연구에 적극 참여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70.80 ▼6.32
코스닥 863.73 ▲6.79
코스피200 338.36 ▼0.7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5,978,000 ▲36,000
비트코인캐시 151,400 ▲100
비트코인골드 16,960 ▲20
이더리움 2,487,000 0
이더리움클래식 23,890 ▲40
리플 676 ▼4
이오스 1,185 ▼1
퀀텀 3,453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5,997,000 ▲1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6,013,000 ▲41,000
비트코인캐시 151,300 0
비트코인골드 16,890 0
이더리움 2,489,000 0
이더리움클래식 23,900 ▲50
리플 677 ▼4
퀀텀 3,438 0
이오타 27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