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전투차량 지키는 ‘능동방호체계’ 핵심 기술 개발 착수

기사입력:2023-03-03 18:49:39
사진=한화시스템

사진=한화시스템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전여송 기자]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이 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약 360억 규모의 ‘차세대보병전투차량 다중 위협체 대응 지능형 능동방호 기술’ 과제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2026년까지 ‘복합형 능동방호기술’과 ‘지상용 지향성 방해기술’을 개발해 다중 위협체에 대응 가능한 지능형 능동방호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능동방호체계(APS)는 전차·장갑차 등의 기갑 차량이 대전차 로켓·대전차 미사일 등의 공격을 받기 전에 능동적으로 위협체를 무력화해 공격을 막는 방어 체계로 전투차량의 첨단 생존 장비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과제 수행을 통해 ▲능동위상배열 레이다 등의 탐지 센서로 위협체를 정확하게 탐지·추적하고, ▲획득 및 융합된 정보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위협체에 적합한 대응 체계를 자동으로 판단하는 기술과 ▲ 위협체를 대응탄으로 직접 파괴하는 하드킬(Hard-kill) 기술 ▲지향성방해장비(DirCM)를 활용한 소프트킬(Soft-kill) 기술을 개발한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2011년에 K2전차 능동파괴체계의 핵심 기술인 ‘근거리 미사일·로켓 방어체계’의 레이다와 열상추적장치를 국내 독자 연구개발에 성공한 바 있으며, 국내 유일하게 DIRCM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DIRCM은 항공기에 장착돼 적의 미사일 위협 신호가 탐지되면 고출력 적외선 레이저를 발사해 미사일을 교란해 아군 항공기의 생존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첨단 방어 시스템이다. DirCM(Directional CounterMeasures)은 지상용 지향성방해장비이며, DIRCM(Directional InfraRed CounterMeasures)은 항공용 지향성방해장비를 뜻한다.

김규백 한화시스템 C4I·지상시스템사업단장은 “전장 영역이 확대됨에 따라 전투차량의 생존성과 전투력 향상을 위해 능동방호체계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금번 과제 수행을 통해 능동방호체계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까지 진출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586,000 ▲381,000
비트코인캐시 713,000 ▲1,500
비트코인골드 53,100 ▼50
이더리움 5,168,000 ▲88,000
이더리움클래식 44,950 ▲1,110
리플 745 ▲2
이오스 1,199 ▲7
퀀텀 5,305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662,000 ▲469,000
이더리움 5,175,000 ▲96,000
이더리움클래식 44,970 ▲1,080
메탈 2,710 ▼19
리스크 2,494 ▼9
리플 744 ▼0
에이다 690 ▲2
스팀 388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598,000 ▲428,000
비트코인캐시 712,000 ▲2,500
비트코인골드 51,800 0
이더리움 5,169,000 ▲92,000
이더리움클래식 44,500 ▲770
리플 744 ▲1
퀀텀 5,310 ▲10
이오타 319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