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이슈] 삼성엔지니어링, 작년 영업이익 7029억원…10년만에 최대

기사입력:2023-01-31 13:54:01
남궁홍 사장.(사진=삼성엔지니어링)

남궁홍 사장.(사진=삼성엔지니어링)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2012년 이후 10년 만에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1일 연결기준 2022년 연간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0조543억원, 영업이익 7029억원, 순이익 5953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 영업이익, 순이익 각각 34.3%, 39.7%, 69.6% 증가했고, 연간 목표로 세웠던 수주 8조원, 매출 8조5000억원, 영업이익 6100억원을 모두 초과 달성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2조9396억원, 영업이익 2145억원, 순이익 1798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7.0%, 101.0%, 210.8% 각각 증가했다.

신규 수주는 4분기 3조7679억원, 2022년 연간으로는 약 10조2000억원을 기록해 10조원을 돌파했으며, 수주잔고는 약 17조9000억원으로 2022년 매출 기준 1년 9개월치가 넘는 풍부한 일감을 확보했다는 게 삼성엔지니어링의 설명이다.
지난해 주요 수주로는 카타르 석유화학 플랜트, 말레이시아 가스 플랜트, 러시아 석유화학 플랜트 등이 있었으며, 신시장 개척과 시장 재진입 등 해외시장 다변화와 FEED to EPC 연계수주, IOC 고객 확보 등의 성과가 눈에 띄였다.

이로써 삼성엔지니어링은 2012년 이후 10년 만에 연간 수주, 매출, 영업이익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순이익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서도 멕시코, 말레이시아와 중동 지역 대형 프로젝트 매출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면서 외형 성장과 함께 수익성이 개선됐다”며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모듈화, 자동화 등 혁신전략 성과도 실적 개선에 크게 기여했고, 산업환경 부문도 안정적 수익구조를 이어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삼성엔지니어링은 경영전망공시를 통해 올해 수주 12조원, 매출 10조5000억원, 영업이익 7650억원의 실적을 전망했다. 앞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풍부한 파이프라인을 통한 수익성 중심 선별 수주와 FEED to EPC 전략에 기반한 연계수주로 안정적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미래 신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인재 양성을 통해,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회적 난제를 해결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남들과 다른 혁신을 통해 차원이 다른 EPC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42 ▲3.53
코스닥 862.19 ▼9.14
코스피200 376.00 ▲1.2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268,000 ▲5,000
비트코인캐시 588,500 ▼1,000
비트코인골드 39,870 ▼120
이더리움 4,846,000 ▲18,000
이더리움클래식 34,740 ▲60
리플 668 0
이오스 910 ▼4
퀀텀 4,054 ▼3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385,000 ▲74,000
이더리움 4,849,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34,790 ▲20
메탈 1,728 ▼3
리스크 1,586 ▼10
리플 669 ▲0
에이다 576 ▼3
스팀 314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338,000 ▲26,000
비트코인캐시 589,500 ▼500
비트코인골드 40,000 ▼110
이더리움 4,848,000 ▲19,000
이더리움클래식 34,750 ▲60
리플 669 ▲1
퀀텀 4,044 0
이오타 265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