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생활권 안심도로, ‘보행자 시인성 확보’ 시급”

한국교통안전공단, 생활권 안심도로 대국민 의견수렴 결과 발표 기사입력:2022-09-29 17:18:16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지난 8월 한 달간 보행자 중심의 ‘생활권 안심도로’ 조성을 위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대국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불법주정차 단속 등을 통한 “보행자 시인성 확보가 가장 시급하다“는 의견이 전체 중 35.7%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생활권 안심도로’는 이면도로, 집앞도로와 같은 생활권 도로 중 안전한 속도‧안전한 도로환경‧안전한 교통문화가 확보된 도로를 뜻하며, 공단이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중점 추진 중인 사업이다.

국토부와 공단은 이번 의견 수렴을 통해 총 3949명의 국민으로부터 생활권 안심도로 조성을 위한 개선의견을 조사했으며, 보행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시급히 개선해야 할 부분으로 불법주정차 단속 등을 통한 보행자 시인성 확보(35.7%)가 가장 높은 의견으로 조사됐다. 이어 보행자-차량간 통행분리(18.7%), 제한속도 위반 시 범칙금 상향 및 처벌 강화(1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생활권 도로 중 시설개선이 필요한 곳과 개선 할 사항에 대해 조사한 결과 총 1095명의 국민이 의견을 제시했는데, 주로 횡단보도 안전성 개선(보행신호 설치, 조명 개선 등)에 관한 의견과 △과속방지턱 △고원식 횡단보도 △차로 폭 좁힘 등의 교통정온화 시설 등 감속유도시설 설치에 관한 요구가 많았다.

지역별 개선의견에서는 인구 분포가 많은 서울, 경기 지역에서 유독 감속유도시설 설치, 불법주정차 개선, 횡단보도 신호등 개선이 높은 비율로 제출됐다.

공단 관계자는, “지난해 4월 안전속도 정책 시행 이후 도시부 도로 제한속도에 대한 국민의 인지도는 지속 증가했으나, 속도 준수율은 평균 80%로 향상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며 “운전자의 제한속도 준수를 유도할 수 있는 도로환경으로의 개선노력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대한 다양한 국민의 요구사항을 면밀히 살펴 개선 시행을 위해 국토부 및 지자체와 협업하겠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소중한 의견에 귀를 기울여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인 생활권 안심도로 조성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37.86 ▼3.47
코스닥 733.56 ▼4.66
코스피200 316.07 ▼1.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34,000 ▲4,000
비트코인캐시 156,500 ▼200
비트코인골드 20,500 0
이더리움 1,672,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7,850 ▲10
리플 557 ▲1
이오스 1,277 ▼4
퀀텀 2,979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27,000 ▲3,000
이더리움 1,577,000 ▲42,500
에이다 435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727,000 ▲3,000
비트코인캐시 156,800 0
비트코인골드 20,540 0
이더리움 1,671,000 0
이더리움클래식 27,870 ▲50
리플 557 ▲1
퀀텀 2,981 0
이오타 29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