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정 내부 비판·대안 제시 담당 ‘레드팀’ 구성 완료···이달 말 활동 시작

‘도민의 입장’에서 도정 전반을 살펴 도정에 변화 일으키고 정책보완 역할 기대 기사입력:2022-09-20 16:22:53
center
경기도청 신청사 전경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가 도정 내부 비판과 대안 제시를 담당할 레드팀 1기 선발을 마치고 9월 말부터 본격적인 소통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청 내부에 쓴소리를 전담하는 ‘레드팀’을 만들겠다”고 공언한 지 한 달여 만이다.

도는 지난 14일까지 1기 레드팀원 공모 결과 최종 48명의 도청 직원들이 응모해 새로운 시도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보여줬으며, 이들 중 부서, 직능, 성별, 연령 등 비율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레드팀 운영을 위한 민간전문가로서 레드팀장은 도정자문위원회의 이영주 위원(전 서울대 인권상담소장), 부팀장은 양동수 위원(사회혁신기업 더함 대표)을 선임했다.

김동연 지사는 취임 초부터 경기도 공무원들에게 ‘그동안의 관행을 깨는 접시 깨기 행정’을 강조해왔다. 무비판적으로 관례를 답습하는 행정은 버리고 ‘도민의 입장’에서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 보자는 의미다. 지난달 11일에는 도청 기자간담회에서 레드팀 운영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김 지사의 의지가 구체화된 레드팀은 앞으로 도에서 정책을 추진할 때 도민의 편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비판적 시각으로 뒤집어 보는 의견을 자유롭게 제시함으로써 정책을 보완해 나가는 역할을 하게 된다.

2022년 사사분기에 활동할 경기도 1기 레드팀은 9월 말 운영방안 논의를 위한 첫 회의를 시작으로 3개월간 격주로 모여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회의 안건은 간부회의 안건이나 주요 정책사업을 비롯해 팀 내부에서도 자유롭게 발굴한다.

한편, 김 지사는 월 1회 팀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레드팀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며, 이번 1기 레드팀 선발에 포함되지 않은 지원자들에게도 이후 기수 레드팀 참여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89.04 ▲17.96
코스닥 719.49 ▲6.97
코스피200 311.63 ▲3.3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63,000 ▼1,000
비트코인캐시 146,800 ▲200
비트코인골드 19,710 ▲10
이더리움 1,688,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25,500 ▼80
리플 517 ▼1
이오스 1,372 0
퀀텀 2,934 ▲1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87,000 ▲33,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77,000 ▲13,000
비트코인캐시 146,700 ▲200
비트코인골드 20,000 0
이더리움 1,68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5,540 ▼50
리플 517 ▼1
퀀텀 2,961 0
이오타 27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