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정상가동 위해 주말에도 복구 '총력'

기사입력:2022-09-18 15:11:00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포스코가 포항제철소 3개월내 정상가동을 위해 주말에도 복구활동에 총력을 다했다.

지난 주말 포스코 및 협력사 임직원이 포항제철소 복구작업을 지속했다. 포스코는 6일 태풍 힌남노로 인한 침수 이후 7일부터 본격 복구작업을 시작했다. 7일부터 18일 현재까지 포스코 및 그룹사, 협력사 등 총 누적인원 8만여명이 복구작업에 참여했다.

주말에도 지속된 복구활동으로, 현재 포항제철소 압연공장의 배수작업은 마무리단계 이며, 압연지역 전력공급은 67%가 진행됐다. 현재는 압연지역 지하시설물 진흙과 뻘제거 작업에 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하여 집중하고 있다. 15일 3전기강판공장 가동에 이어, 17일에는 2전기강판공장 일부도 가동되기 시작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지난 17일 포항제철소를 찾아 복구활동에 참여했다. 특히 냉천 범람으로 침수 피해가 컸던 압연지역 중 후판공장의 지하 설비 복구현장을 찾아 진흙과 뻘을 제거하며 복구활동에 힘을 보탰다.

최정우 회장은 복구활동 중에 직원들과 현장에서 도시락을 나누기도 했다. 최정우 회장은 “직원들의 모습과 현 상황을 바라보니 억장이 무너진다. 복구 작업 내내 가슴이 먹먹했다”며 “천재지변으로 큰 피해를 입었지만 국가경제 영향 최소화를 위해 사명감을 가지고 복구활동을 지속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위기일 때 우리 포스코인들이 다시 한번 하나로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이럴 때일수록 포스코의 저력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복구활동 중에 언제나 안전이 최우선임을 잊지 말고 꼭 안전수칙을 준수하며 작업에 임해야 한다”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포스코는 당분간 그룹내 전계열사가 동참해 포항제철소 복구에 매진하기로 했다. 오는 19일부터 9월 말까지 총 3000여명의 그룹 임직원들이 제철소 현장을 찾아 복구활동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는 계획이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71.08 ▼11.73
코스닥 712.52 ▼5.62
코스피200 308.24 0.0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28,000 ▼27,000
비트코인캐시 146,700 ▼200
비트코인골드 19,420 ▼100
이더리움 1,661,000 0
이더리움클래식 25,170 ▼40
리플 517 ▲1
이오스 1,318 ▼5
퀀텀 2,845 ▲4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49,000 ▼23,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538,000 ▼18,000
비트코인캐시 146,800 0
비트코인골드 16,690 ▼2,130
이더리움 1,661,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5,170 ▼10
리플 517 ▲1
퀀텀 2,835 ▼4
이오타 27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