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 ESMO 학회서 리보세라닙 간암 임상결과 등 다수 논문 발표 예정

기사입력:2022-08-05 18:16:02
[로이슈 편도욱 기자]
세계 3대 암학회 중 하나로 꼽히는 유럽암학회(ESMO)가 오는 9월 9일부터 13일까지(현지기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HLB의 리보세라닙에 대한 10건 이상의 임상 결과가 발표된다.

특히 머크(MSD)의 대표 항암제 키트루다가 렌비마와 병용한 간암 1차 치료제 임상 3상에서 유효성 입증에 실패한 반면,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병용 3상은 유효성지표를 충족한 것으로 발표돼 전체 데이터가 공개되는 이번 ESMO 학회에 다수 전문의들은 물론 제약업계의 관심도 쏠리고 있다.

간암 1차 치료제 분야는 이미 옵디보, 카보메틱스+티센트릭 등 천문학적 매출을 올리고 있는 항암제들이 연이어 임상에 실패해 치료제 개발이 매우 어려운 대표적 암종 중 하나로 꼽힌다.

ESMO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e-포스터’ 형태로 발표되는 일반논문을 공개했다. 해당 세션에는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에 대한 8건의 임상시험 결과가 포함됐는데, 특히 한국에서 진행된 리보세라닙의 위암(GC) 2차 치료제 1상 결과도 포스터 형태로 발표될 예정이다.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간암 1차 임상 결과는 오는 9일까지 접수 예정인 Late-breaking abstracts(LBA)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LBA는 높은 수준의 임상결과나 새로운 분야에 대한 임상 결과를 별도로 분류하는 프로그램이다. 해당 논문은 향후 구두 발표나 전문가 토론 세션 등의 대상이 된다.

LBA 초록은 ESMO 시작 하루 전인 9월 8일 공개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ESMO는 미국 FDA에 간암 1차 치료제로 신약허가신청(NDA)을 진행하기 전 열리는 학회로 3상 임상의 구체적인 데이터가 공개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이벤트”라며 “학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리보세라닙의 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 발표와 함께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간암 1차 표준치료제로는 넥사바, 렌비마, 아바스틴+티센트릭이 있다.

전체 생존기간(OS) 기준 아바스틴+티센트릭은 19.2개월을 보였고, 당시 대조군으로 설정된 넥사바의 OS는 13.4개월을 보였다. 또한 렌비마는 2018년 임상 시 13.6개월의 OS를 확인한 바 있다.

이미 대조군인 넥사바 대비 통계적유의성을 확보한 리보세라닙 병용임상이 아바스틴+티센트릭 이상의 결과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83.67 ▼19.79
코스닥 824.47 ▼9.18
코스피200 324.88 ▼3.2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597,000 ▼26,000
비트코인캐시 179,300 ▼600
비트코인골드 39,040 ▼790
이더리움 2,247,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50,150 ▼200
리플 486 ▼3
이오스 1,569 ▲1
퀀텀 5,350 ▼3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46,000 ▼17,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619,000 ▼19,000
비트코인캐시 178,200 ▼1,000
비트코인골드 39,600 0
이더리움 2,249,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50,190 ▼80
리플 486 ▼3
퀀텀 5,370 ▼10
이오타 43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