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2분기 영업이익 8221억원…이익률 11.1% 기록

기사입력:2022-07-26 16:13:18
center
현대제철 로고.
[로이슈 최영록 기자]
현대제철이 26일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현대제철의 발표에 따르면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한 7조 3,810억원, 영업이익은 50.8% 증가한 8,22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 9.7%에서 1.4%p 상승한 11.1%를 기록했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실적에 대해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출하지연으로 전분기 대비 판매량은 소폭 감소했으나 철강 원재료 상승에 따른 판매단가 인상으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각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글로벌 자동차 강판 부문에서 해외 고객사 확대를 통한 공급물량을 늘려가고 있으며, 후판 부문은 국내 조선사의 수주잔량 증가와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 강세에 힘입어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이어가고 있다.

건설용 강재인 철근, 형강의 경우 내진용 강재 공급을 확대하며 관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연구개발 부문에서 현대제철은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의 도래에 대응하기 위해 고성능 특수강 및 고강도 열처리강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일환으로 독자 개발한 전기차용 특수강은 자동차 주행 정숙성 및 내구 수명 향상의 효과를 인정받아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 신기술 인증을 취득했다.

탄소중립 시대에 따른 회사 차원의 노력과 성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대제철은 ‘지속성장이 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라는 기업정체성 실현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최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탄소중립 기술협력 MOU를 체결함으로써 제철소 설비 성능향상과 운영 최적화에 나서고 있으며, 수소 생산 및 탄소포집·활용·저장기술(CCUS)등에 대한 포괄적 기술협력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하반기 철강 시황 전망에 대해 건설산업의 경우 공사비용 상승 등의 원인으로 민간 수주가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다”며 “자동차산업의 경우 부품수급 불균형 지속으로 생산량 회복이 지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국의 철강수요 부진에 따른 철광석 및 원료탄 가격의 약세로 글로벌 철강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되고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강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 및 제조부문 혁신을 통한 원가절감에 매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89.04 ▲17.96
코스닥 719.49 ▲6.97
코스피200 311.63 ▲3.3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32,000 ▼36,000
비트코인캐시 146,500 ▼100
비트코인골드 19,760 ▲50
이더리움 1,685,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25,510 ▼40
리플 517 ▼1
이오스 1,381 ▲9
퀀텀 2,929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55,000 ▼31,000
이더리움 1,699,500 ▼1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52,000 ▼30,000
비트코인캐시 146,700 ▼200
비트코인골드 20,000 0
이더리움 1,685,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25,510 ▼70
리플 517 ▼1
퀀텀 2,961 0
이오타 27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