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부산 전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적발시 과태료 10만 원

기사입력:2022-07-06 08:50:33
center
부산시
[로이슈 전용모 기자]
올해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4개월간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부산 전역에서 운행이 제한된다. 노후 경유차를 조기 퇴출하고, 동절기 미세먼지를 줄여 나가기 위해서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7월 6일부터 미세먼지 고농도 계절관리제를 적용받는 5등급 차량 운행을 제한하는 내용의 「부산광역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한 12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평소보다 강화된 저감 대책을 추진, 시민 피해와 영향을 줄이기 위해 시행되는 제도이다. 시는 2019년 12월부터 계절제를 시행해왔다.

2022년 6월말 기준, 부산에서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5등급 차량은 5만5천 대(전국 82만3천대)이다. 운행 제한 시간은 토·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6시부터 저녁 9시까지이며, 적발되는 경우 1일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긴급차량, 장애인 표지부착 차량, 국가유공자로서 상이등급 판정을 받은 사람의 차량 등은 운행 제한에서 제외된다. 영업용 차량 및 저공해 조치 신청(자동차배출가스 누리집, 콜센터, 정부24) 차량, 저감장치 미개발·장착 불가 차량은 운행 제한 시기를 1년간 유예하여 2023년 12월부터 운행 제한이 적용된다.

아울러 시는 올해 ▲노후 경유 차량 조기 폐차(1만 대) ▲매연저감장치 부착(2천670대) 등으로 차량의 저공해 조치 지원을 강화하고, ▲전기자동차(1만203대) ▲수소자동차(550대) 등 보급을 강화하여 노후 경유차를 조기 퇴출하고,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시민들께서는 올해 12월 전에 조기 폐차 및 매연저감장치 부착, 친환경차 보급 등 저공해 조치 지원사업을 적극 활용하셔서 불이익 받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4차 계절제 기간 중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으로 불편함이 다소 있을 수 있으나, 시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시책인 만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69.29 ▼54.57
코스닥 673.87 ▼24.24
코스피200 283.19 ▼7.0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595,000 ▲92,000
비트코인캐시 162,900 ▲300
비트코인골드 29,610 ▲40
이더리움 1,888,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9,650 ▲130
리플 623 ▲2
이오스 1,642 ▲2
퀀텀 4,044 ▲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600,000 ▲8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589,000 ▲63,000
비트코인캐시 162,900 ▲300
비트코인골드 29,420 0
이더리움 1,888,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9,620 ▲60
리플 623 ▲2
퀀텀 4,042 ▲12
이오타 43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