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가층’ 몰리는 바다 앞 부동산…이유는?

기사입력:2021-12-08 14:20:48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부산 해운대, 강원 강릉·속초 등 바다와 맞닿은 해양 도시 부동산에 자산가층의 유입이 거세지고 있다. 바다라는 특수성을 갖춘 데다 관광, 문화, 교통 등이 발달하면서 쾌적한 환경에서 실거주를 원하거나 세컨드하우스 활용을 필요로 하는 고소득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상적으로 해안가 주변은 문화, 관광, 레저,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고 인프라도 풍부한 편이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해안가에 거주하기 원하지만, 바닷가라는 특성상 공급이 한정적이어서 희소성이 크다.

또 해안가 주변은 이와 같은 특수성과 희소성이 더해진 만큼 이에 걸맞은 최고급 시설이 들어서는 경우가 많다. 이에 해외에서는 해안가 주변이 고급 주거타운을 형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의 LA와 마이애미를 비롯해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 호주의 골드코스트와 시드니, 캐나다의 밴쿠버 등이 대표적이다. 실제 이들은 모두 바다를 중심으로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관광명소이자 고급주택이 들어서면서 부촌을 형성하고 있다.

국내 역시 이러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부산 해운대가 손꼽힌다. 해운대는 빼곡히 자리 잡은 초고층 주상복합단지와 고급 생활숙박시설(일명 레지던스), 빌딩, 바다가 어우러져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이다. 바다를 끼고 있어 주거 환경이 쾌적한 데다 이를 중심으로 쇼핑, 문화, 레저, 산업 등이 잘 연계돼 있어 실거주 수요와 투자 수요가 모두 몰리고 있다. 실제 작년 7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청약을 받은 생활숙박시설 '빌리브 패러그라프 해운대'는 평균 경쟁률이 38.87대 1을 기록, 최고 경쟁률은 267대 1까지 치솟았다.

동해 바다와 인접한 강원 강릉시도 동해 바다라는 특수성이 부각되며 부동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초 1순위 청약을 받은 강원 강릉시 '강릉자이 파인베뉴'의 평균 경쟁률은 13.2대 1로 강릉 역대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552가구 모집에 7260건이 몰리면서 2000년 이후 강릉에서 1순위 청약을 받은 아파트 중 가장 많은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또 다른 바닷가 주변인 속초시도 이러한 흐름을 타고 꾸준한 부동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5월 속초디오션자이 최고층(43층) 전용면적 131㎡의 분양권은 16억 9009만원에 거래돼 2021년 도내 사상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이 세대는 전체 공급량 중 단 6개 세대만 공급된 펜트하우스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곳이다. 이 단지는 국민평형인 전용 84㎡ 분양권도 지난 8월 8억2162만원에 거래됐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 우리나라도 바다와 인접한 부동산이 부자들의 부동산으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가치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며 “실제 부산 해운대나 강원 속초, 강릉은 외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부동산 가격이 급상승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연내에도 해안가와 접한 지역에서는 주요 분양 사업이 계획돼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90.10 ▼31.82
코스닥 957.90 ▼13.49
코스피200 383.81 ▼3.6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1,933,000 ▲125,000
비트코인캐시 463,200 ▼200
비트코인골드 44,800 ▲200
이더리움 3,980,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38,200 ▲100
리플 927 ▲2
라이트코인 180,200 ▲800
이오스 3,498 ▲1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2,000,000 ▲19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1,951,000 ▲192,000
비트코인캐시 464,000 ▲1,000
비트코인골드 43,950 0
이더리움 3,980,000 ▲23,000
이더리움클래식 38,150 ▲100
리플 928 ▲4
퀀텀 9,510 ▲40
라이트코인 180,300 ▲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