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남아공 ‘베타’ 변이 바이러스 동물시험서 유효성 재확인

기사입력:2021-06-18 11:11:21
[로이슈 편도욱 기자]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CT-P59)의 남아공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동물효능시험 결과, 바이러스 역가 감소 및 체중 감소 방어 효과 등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실험용 쥐 50마리를 대상으로 렉키로나를 투입한 결과, 약물을 투입하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렉키로나 투여군에서 바이러스 역가가 크게 감소하고 체중 감소도 줄어드는 등 임상적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특히 앞서 진행된 페렛(Ferret) 대상 시험에서의 임상 적용 용량 보다 낮은 용량에서도 효능이 입증돼 렉키로나의 높은 중화능을 확인하게 됐다. 또한 생존율 평가에서도 렉키로나의 생존율은 100%인 데 반해 대조군의 생존율은 50%에 그쳤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국내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진행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의 남아공(베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페렛(Ferret) 대상 동물효능시험에서 야생형 바이러스와 비교해 바이러스 중화능에 특별한 차이가 없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 결과는 미국 생물화학 생물물리 연구저널 ‘BBRC(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에 실려 연구결과에 대한 객관적인 공신력도 확보하게 됐다.

셀트리온은 이번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이어 인도(델타), 브라질(감마) 변이에 대해서도 동물효능시험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다음달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최근 렉키로나의 성공적인 글로벌 대규모 임상 3상 결과 발표에 이어, 남아공(베타) 변이에도 대응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동물 효능시험을 통해 입증하게 됐다"며 "현재 전 세계에서 발견되고 있는 인도(델타), 브라질(감마) 변이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하는 동물 효능시험에서도 긍정적 결과 도출 시 제품 수출 협의나 해외허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78.95 ▼1.43
코스닥 1,058.42 ▲10.49
코스피200 435.25 ▼0.8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23,000 ▼23,000
비트코인캐시 624,500 ▼1,500
비트코인골드 62,550 ▲1,500
이더리움 3,116,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59,000 ▲200
리플 837 ▲1
라이트코인 162,500 ▼600
이오스 4,71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86,000 ▲4,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24,000 ▼41,000
비트코인캐시 625,000 ▼500
비트코인골드 62,800 ▲1,700
이더리움 3,116,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58,950 ▲100
리플 837 ▲1
퀀텀 9,080 ▼20
라이트코인 162,400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