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금정구, 구민과 힘 합쳐 '침례병원 보험자병원 유치' 촉구

열흘 만에 9천 명 넘게 서명… 보건복지부에 전달 기사입력:2021-06-16 15:16:38
center
정미영 금정구청장(가운데)과 금정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침레병원 보험자병원 유치’서명운동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 금정구)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6월 15일 금정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회장 박성명)가 ‘침례병원 보험자병원 유치’를 촉구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를 직접 찾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협의회 주민대표와 금정구 관계자 등은 지난 1~10일 열흘간 주민 9202명으로부터 받은 ‘침례병원 보험자병원 유치’ 서명부를 직접 전달했다.

또 40분간 이어진 관계자 면담에서 지역의료 불균형 해소의 필요성과 더불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공공의료 인프라 구축에 대한 시급성을 알리는 등 침례병원 보험자병원 건립 타당성을 설명했다.

현재 관내 유일한 종합병원인 침례병원은 부산·울산·경남 중심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아 감염병 대응과 질병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공공의료 역할의 적합지로 평가받고 있으나 2017년 파산 이후 방치돼 있다.

부산시는 침례병원을 국민건강보험 직영 ‘보험자병원’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보험자병원은 종합병원급 시설과 의료진에 합리적인 의료비 산정 등 환자 중심의 건강보험 모델병원으로 현재 경기도 일산병원이 유일하게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이달 초 보건복지부가 내놓은 제2차 공공보건의료 기본계획(2021~2025)에 침례병원 활용 부분이 포함되지 않아 지역의료 공백에 대한 주민 불안감이 높은 상황이다.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역의료 공백 해소에 대한 주민들의 염원이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며 “주민들의 목소리가 반영되어 빠른 시일 내에 침례병원이 보험자병원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부산시와 협조체계를 유지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84.96 ▲4.58
코스닥 1,059.56 ▲11.63
코스피200 436.15 ▲0.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98,000 ▲1,000
비트코인캐시 621,000 ▼5,000
비트코인골드 61,350 ▼650
이더리움 3,124,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59,150 0
리플 840 ▼0
라이트코인 162,400 ▼500
이오스 4,750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525,000 ▲2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488,000 ▼9,000
비트코인캐시 620,500 ▼5,000
비트코인골드 61,700 ▼3,300
이더리움 3,122,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59,150 ▲50
리플 840 ▼1
퀀텀 9,110 ▼10
라이트코인 162,300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