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확진자 사흘만에 600명대로 감소...서울은 17일 만에 최다

기사입력:2021-05-15 15:10:34
center
서울시 선별진료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심준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만에 600명대 후반을 기록하며 소폭 감소한 반면, 서울시 내 확진자는 254명으로 지난 17일 만에 최다 확진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81명 늘어 누적 13만1천61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747명)보다 66명 감소한 수치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661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729명)보다 68명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253명, 경기 168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이 437명(66.1%)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지난달 27일(257명) 이후 17일 만의 최다치이며, 요일별로 보면 올해 들어 금요일 기록 중 가장 많은 수치다.

집단 감염사례로는 중구 소재 한 직장에서 근무자 1명이 13일 확진된 뒤 동료·가족·지인 등이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3명(서울 외 타시도 1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강남구 직장(5월 3번째)과 서초구 직장(5월 2번째) 관련 확진자도 3명씩 늘었다.

강동구의 한 노래연습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전날 신규 4명 포함 누적 21명이 확진됐다. 또 수도권 지인모임(5월 4번째) 관련으로 3명, 기타 집단감염으로 29명이 추가됐다.

개별 확진자 접촉 감염은 132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사례는 70명이다.

한편, 비수도권은 부산 41명, 경남 38명, 전남 26명, 울산 22명, 경북 19명, 제주 14명, 강원 12명, 광주·대전·충남·전북 각 10명, 충북 5명, 대구 4명, 세종 3명 등 총 224명(33.9%)이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70.43 ▲6.55
코스닥 1,018.06 ▲6.50
코스피200 435.95 ▲1.5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152,000 ▲321,000
비트코인캐시 541,500 ▲10,000
비트코인골드 41,730 ▲1,390
이더리움 2,296,000 ▲68,000
이더리움클래식 44,160 ▲980
리플 680 ▲35
라이트코인 146,400 ▲4,000
이오스 4,150 ▲14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223,000 ▲473,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9,137,000 ▲313,000
비트코인캐시 540,500 ▲9,500
비트코인골드 40,600 ▲1,200
이더리움 2,298,000 ▲68,000
이더리움클래식 44,200 ▲950
리플 679 ▲35
퀀텀 6,360 ▲410
라이트코인 146,600 ▲4,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