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의원, 17개 광역시도 中 백신접종률 1위는 전남, 꼴찌는 세종

기사입력:2021-05-09 10:41:50
center
서범수 국회의원.(제공=서범수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국민의힘 서범수(울산 울주군) 국회의원은 4월 시·도별 백신 접종현황과 코로나 발생현황을 분석한 자료에서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백신접종률 1위는 전라남도로 지난 5월 6일 기준 전남도민 186만4712명의 11.5%인 21만5260명이 접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백신접종률 최하위는 세종특별자치시로 세종시민 342,328명 중 18,042명으로 5.27%에 불과했다.

17개 광역시도의 백신접종률은 전남(11.54%), 전북(10.15%), 강원(9.38%), 경북(8.73%), 충북(8.38%), 충남(8.32%), 광주(7.82%), 경남(7.69%), 대전(6.98%), 제주(6.66%), 부산(6.65%), 대구(6.32%), 인천(6.03%), 경기(5.95%), 서울(5.90%), 울산(5.28%), 세종시(5.27%) 순이었다.

또한 올 4월 한 달 동안의 코로나 발생 분석자료(국내확진 기준)에 따르면, 울산은 확진자가 766명이 발생하여 증가율 72%를 기록해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확진자 증가율 2위는 36%를 기록한 대전(444명 확진), 3위는 34%를 기록한 전북(462명 확진)이었다.

center
4월 시도별 코로나 발생현황 및 백신예방접종현황.(제공=서범수의원실)

시도별 백신 예방접종현황(5. 6. 00시 기준)을 살펴보면, 코로나 확진자 증가율이 높은 울산과 누적확진자 수가 많은 수도권에선 백신접종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범수 의원은 “4월 확진자 증가율 2, 3위를 기록한 대전, 전북이 각각 7%, 10.2%의 접종률을 보이는 것과 비교했을 때 감염 확산이 눈에 띄는 울산과 이미 누적확진자가 많은 수도권에서 접종률이 낮은 것은 향후 감염 대응에 있어 심각하게 우려되는 수치이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낮은 백신 접종률에 대해 “원활하지 못한 백신 공급, 특정 백신에 대한 안전성 문제 등 국민을 불안케 하는 여러 요소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설명할 의무가 있다”며 지자체와 정부가 감염병 확산 방지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국민의 역량을 모아 철저한 개인 위생과 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해내자”고 독려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63.88 ▲23.09
코스닥 1,011.56 ▲0.57
코스피200 434.42 ▲2.9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6,786,000 ▼1,401,000
비트코인캐시 509,500 ▼31,000
비트코인골드 40,030 ▼4,390
이더리움 2,184,000 ▼91,000
이더리움클래식 43,520 ▼3,460
리플 680 ▼44
라이트코인 141,500 ▼9,400
이오스 4,000 ▼24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6,801,000 ▼1,457,000
이더리움 2,901,000 ▼35,000
에이다 1,79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6,697,000 ▼1,512,000
비트코인캐시 510,000 ▼30,000
비트코인골드 40,050 ▼2,150
이더리움 2,179,000 ▼96,000
이더리움클래식 43,400 ▼3,550
리플 678 ▼46
퀀텀 6,000 ▼460
라이트코인 141,700 ▼9,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