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고속도로 동물찻길사고 주의 당부...5~6월 최다 발생

기사입력:2021-05-08 16:26:21
[로이슈 전여송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나들이 차량 증가와 야생동물 활동량 증가 등이 맞물리는 5~6월을 맞아 운전자들에게 동물찻길사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16~’20) 고속도로 동물찻길사고는 총 8,608건이 발생했으며, 시기적으로는 5~6월이 3653건(42%), 하루 중에는 새벽 0시~8시가 5216건(61%)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동물찻길사고를 많이 당하는 야생동물은 고라니(87%), 멧돼지(6%), 너구리(4%) 순이다. 고라니가 대부분인 이유는 포식동물의 부재로 인한 개체 수의 증가 외에도 도로와 가까운 낮은 야산에 주로 서식하며, 봄이 되면 먹이활동 등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특성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내비게이션, 도로전광표지, 동물주의표지판 등으로 동물사고가 잦은 곳임을 알리는 곳에서는 전방주시와 함께 규정 속도를 지키는 것으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도로에서 야생동물을 발견한 경우에는 핸들 및 브레이크를 급하게 조작하지 말고 경적을 울리며 통과한다. 또한, 상향등은 동물의 시력장애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동물과 충돌한 경우에는 후속차량과의 2차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비상점멸등을 켜고, 가능한 우측 갓길로 차를 이동시킨 후 가드레일 밖 안전지대로 대피해 한국도로공사 콜센터에 신고한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동물찻길사고 예방을 위해 건설 중인 고속도로 전 구간에 야생동물 침입방지 유도울타리와 생태통로를 설치하고 있으며, 유지관리 구간의 경우 동물찻길사고가 잦은 구간부터 매년 50km의 유도울타리를 설치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국 고속도로에 설치된 유도울타리는 총 2596km이며, 생태통로는 55개소가 설치되어 있다. 이로 인해 사고건수는 2016년 2247건에서 2020년 1287건으로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봄철은 나들이 차량 증가와 함께 야생동물의 이동이 많아 동물찻길사고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며 “동물찻길사고가 발생한 경우 2차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안전지대로 신속하게 대피 후 후속차량을 위한 안전조치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303.65 ▲17.55
코스닥 1,018.36 ▲5.74
코스피200 440.66 ▲2.2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0,489,000 ▲233,000
비트코인캐시 571,500 ▲6,500
비트코인골드 50,250 ▲2,440
이더리움 2,325,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52,250 ▲2,000
리플 790 ▲8
라이트코인 158,500 ▲2,400
이오스 4,607 ▲7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0,454,000 ▲234,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0,463,000 ▲246,000
비트코인캐시 571,500 ▲7,000
비트코인골드 50,000 ▲2,050
이더리움 2,324,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52,250 ▲2,150
리플 790 ▲8
퀀텀 7,240 ▲80
라이트코인 158,500 ▲2,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