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부동산 가격 폭등에 근로의욕 상실”

기사입력:2021-04-22 07:51:44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끝을 모르고 상승하는 부동산 가격에 ‘부동산 블루’에 빠진 직장인들이 적지 않다. 성실하게 일해서 자산을 모으면 언젠가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교과서적인 로드맵이 점차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820명에게 ‘부동산 시장이 직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55.8%가 ‘근로의욕이 상실된다’고 답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직장인은 19.7% 뿐이었다.

현재 본인 명의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직장인은 29.3%로 10명 중 7명이 무주택자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인해 우울함과 분노가 커지고 있지만, ‘내 집 마련’의 꿈을 버리지는 않았다.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내 집 마련은 꼭 필요하다’(88.7%)고 생각했으며, 그 이유는 ‘노후 안정 차원에서’(59.3%, 복수응답)가 컸다. 이어 ‘생활편의를 위해’(43.9%), ‘전월세 가격이 계속 상승해서’(31.6%), ‘내 집 마련이 인생의 목표라서’(20.2%) 등의 이유가 있었다. ‘투자(재테크) 목적’이라는 응답은 15.6%에 그쳤다.

‘미래 본인 소유의 부동산 매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혼자(64.8%)가 미혼(59.1%)보다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또한, 본인 소유의 부동산을 매입하기까지의 기간은 기혼자는 평균 8년으로 보고 있는 반면, 미혼은 평균 10년으로 예상했다. 맞벌이 가정이 증가하면서 기혼자가 목돈 마련이 조금 더 수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부동산 시장이 직장 분위기에 미치는 영향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자들은 ▲부동산 관련 내용이 대화의 메인 주제가 된다(31.3%)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동료의 부동산 보유 여부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낌(30.3%), ▲별 영향이 없음(28.1%) 순으로 답했으나, 미혼자들은 ▲별 영향이 없음(34%) 답변이 가장 많았다. 아직 부동산 시장 변화를 체감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성실하게 직장생활을 하면 성공한다는 인식은 바뀌었다. 57.9%가 ‘미래 자산 축적이 노력만으로는 힘들다’고 보고 있었다. 직장 내에서 선망하는 선배상도 달라졌다. 10명 중 8명이(80.1%) ‘존재감 없어도 투자고수 차장’이 ‘고속 승진 등 직장생활이 화려한 무주택자 임원’(19.9%)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49.30 ▲52.10
코스닥 992.80 ▲14.50
코스피200 435.63 ▲7.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35,000 ▲418,000
비트코인캐시 1,829,000 ▲23,000
비트코인골드 154,000 ▼100
이더리움 5,048,000 ▲88,000
이더리움클래식 151,200 ▲1,600
리플 1,957 ▲21
라이트코인 486,700 ▲6,200
이오스 12,860 ▲2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597,000 ▲475,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84,000 ▲500,000
비트코인캐시 1,830,000 ▲25,500
비트코인골드 155,700 ▲1,700
이더리움 5,046,000 ▲91,000
이더리움클래식 151,080 ▲1,670
리플 1,957 ▲25
퀀텀 32,780 ▲80
라이트코인 487,000 ▲6,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