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과 어민단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기사입력:2021-04-20 16:03:33
center
기장군수는 지난 14일 부산시 일본영사관 정문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인데 이어,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2차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기장군)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 기장군수와 기장군 어민단체는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잇따라 촉구하며 규탄 시위에 가세하고 나섰다.

기장군수는 지난 14일과 19일 일본영사관과 일본대사관 앞에서 잇따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일본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일본정부는 즉각 철회해야 한다. 우리 바다를 죽이고, 우리 수산업을 죽이고, 우리 어민을 죽이고, 우리 국민을 죽이는 제2의 임진왜란이다. 전 국민이 의병이 되어 결사항전의 각오로 일본 정부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장군수는 1인 시위와 함께 지난 14일 청와대, 국무총리실,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국회 등에 입장문을 전달하고, 19일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시·군·구의회의장협의회에 공문을 보내 공동성명서 채택과 공동대응해 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

기장군 어민단체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시위를 예고했다.

기장군 신암어촌계는 4월 22일 오전 7시부터 신암 마을어장 인근에서 어업인과 해녀 등 50여명 가량 모여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규탄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장수협은 4월 23일 오전 10시 대변항 멸치광장에서 수협직원과 소속 어업인 99명이 모여 집회를 열고, 이날 오후 1시에는 부산 초량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장군어촌계장협의회가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기장군 어민단체들은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기장군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의 먹거리를 위협하는 행위로 해당 결정을 철회할 때까지 시위를 이어나가겠다”고 입을 모았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690,000 ▲138,000
비트코인캐시 1,623,000 ▲10,000
비트코인골드 126,200 ▼400
이더리움 5,049,000 ▲38,000
이더리움클래식 130,100 ▲1,600
리플 1,709 ▲5
라이트코인 402,100 ▲3,700
이오스 13,840 ▲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710,000 ▲13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600,000 ▲126,000
비트코인캐시 1,613,000 ▲17,000
비트코인골드 125,600 ▼300
이더리움 5,039,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129,300 ▲800
리플 1,708 ▲4
퀀텀 26,850 ▼110
라이트코인 401,300 ▲2,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