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소유 토지 4년간 여의도 면적만큼 증가… 중국인 증가율 최고

기사입력:2021-04-20 15:36:21
[로이슈 안재민 기자]
중국인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 토지 거래가 증가하면서 외국인 소유 토지 면적도 지난 4년간 70%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에 따르면 순수 외국인 소유 토지 면적은 2016년 1199만8000㎡에서 지난해 상반기 2041만2000㎡로 841만4000㎡이 증가했다.

이는 서울 여의도 섬 전체 면적(839만6210㎡)과 비슷한 크기다

특히 중국인의 소유 필지는 같은 기간 2만4035건에서 5만4112㎡로 약 3만건(120%)이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중국인은 제주도 외국인 소유 필지(1만5천431건)의 73%(1만1천267건)를 차지하는 등 토지 매입의 큰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공시지가 또한 중국인 소유 토지의 상승세가 가장 높았다.

중국인 소유의 전체 토지 공시지가는 2016년 2조800억원에서 작년 상반기 2조7000억원으로 30% 상승했다.

미국인 소유 토지가 4%(5600억원) 오르고 일본인 소유 토지가 4.5%(1200억원) 하락한 것과 비교된다.

중국인은 경기도에서만 보유 필지가 6179건에서 1만7380건으로 180% 넘게 증가했다.

경기도는 외국인 보유 필지가 2016년 2만7186건에서 지난해 4만3034건으로 약 58% 증가하면서 2018년부터 서울을 제치고 외국인 최다 필지 보유 지역이 됐다.

뉴질랜드, 호주, 싱가포르 등의 국가는 외국인의 부동산 취득에 대한 규제 장치를 마련했지만 대한민국은 허가대상 토지와 외국환거래법에 따른 신고 등을 제외하고 내국인과 동일한 절차에 따라 토지 취득이 가능하다.

김상훈 의원은 "토지를 매입하는 절차는 외국인과 내국인이 거의 동일한데 각종 규제는 내국인에 가혹한 실정"이라며 "상호주의 원칙에 맞는 합당한 제도적 보완을 통해 형평성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center
자료사진=연합뉴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250,000 ▲106,000
비트코인캐시 1,550,000 ▲6,000
비트코인골드 122,700 ▼400
이더리움 4,683,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124,200 ▲400
리플 1,907 ▼25
라이트코인 391,500 ▲100
이오스 13,400 ▼2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332,000 ▲2,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0,249,000 ▲111,000
비트코인캐시 1,542,000 ▲2,000
비트코인골드 123,000 0
이더리움 4,679,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124,300 ▲550
리플 1,908 ▼23
퀀텀 26,100 ▲100
라이트코인 391,60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