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공정위에 ㈜LG 불공정거래행위 신고

기사입력:2021-04-14 18:28:01
center
LX한국국토정보공사 전경. (사진=LX)
[로이슈 김영삼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김정렬)는 ㈜LG의 신설지주회사 사명 논란과 관련해 ㈜LG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에 불공정거래행위로 신고했다.

LX는 ㈜LG가 신설지주회사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지주회사명을 LX로 정한 것에 대해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23조 제1항의 5」에 명시된 ‘다른 사업자의 사업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로 판단해 공정위에 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LX는 불공정거래행위 신고서에서 “‘LX’ 명칭은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가 2012년부터 사용해 오고 있는 영문사명으로 LX는 약 10여 년간 ‘LX’라는 이름으로 지적측량, 공간정보, 해외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LG는 신설지주사 ㈜LX 외에도 LX하우시스, LX판토스, LX글로벌, LX MMA, LX세미콘 등을 상표 출원해 언론에 노출하고 있어 매년 공사의 지적측량‧공간정보 서비스를 이용하는 약 100만 명의 국민에게 혼동과 혼선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LG는 LX가 다년간 쌓아온 브랜드를 훼손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LX가 수행하는 국가사업 및 국가를 대표해 해외에서 수행하는 지적‧공간정보 사업에 차질이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LX한국국토정보공사는 지적사업과 공간정보사업을 수행하는 국내 유일의 국토정보 전문기관으로 영문사명을 ‘LX’로 공사 정관에 명시하고 있다.

또한 LX는 2012년부터 LX대한지적공사, LX한국국토정보공사, LX뉴스, LX국토정보플랫폼 등 다양한 상표출원을 했으며, 최근 LIBS, LXTV, LX디지털트윈, LX국토정보플랫폼 등을 추가로 출원했다.

앞서 LX 이사진은 “㈜LG 신설지주회사의 LX 사명 사용은 공사가 그간 쌓아온 주지성과 차별성에 무상으로 편승하는 처사”라며 “공공기관의 신뢰성‧공신력 하락과 국민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고 강력한 대응을 밝힌 바 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34.52 ▼18.80
코스닥 962.50 ▼4.22
코스피200 418.27 ▼1.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4,094,000 ▼644,000
비트코인캐시 1,327,000 ▼30,000
비트코인골드 105,400 ▼2,000
이더리움 4,073,000 ▼102,000
이더리움클래식 110,100 ▼3,600
리플 1,859 ▼7
라이트코인 349,900 ▼4,500
이오스 11,270 ▼19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4,204,000 ▼38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4,084,000 ▼574,000
비트코인캐시 1,325,000 ▼29,000
비트코인골드 104,300 ▲1,200
이더리움 4,069,000 ▼108,000
이더리움클래식 109,700 ▼2,000
리플 1,859 ▼2
퀀텀 21,380 ▼310
라이트코인 349,400 ▼4,500